할머니에게 "넌 부모 없어?"...'고속버스 민폐녀' 대신 기사가 사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건희 기자
입력 2023-10-17 17:1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고속 버스에서 한 여성이 의자를 뒤로 젖힌 채 앉아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지난 15일 온라인상에는 고속버스에서 한 여성이 의자를 뒤로 젖힌 채 논란을 빚는 영상이 올라왔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의자를 뒤로 젖히며 승객들에게 막말한 '고속버스 민폐 여성'이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해당 버스 기사는 자신이 사과문을 올렸다.

이 버스의 기사였다고 밝힌 A씨는 한 유튜브 채널에 "어르신 승객들께 너무 죄송하다"면서 "사람 사는 세상 아름다웠으면 좋겠다. 더욱 안전하고 친절하게 승객들을 모시도록 하겠다"고 16일 전했다.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와 유튜브를 중심으로는 지난 15일 발생한 '고속도로 민폐' 사건 영상이 확산됐다. 영상에 나오는 20대 추정 여성은 버스 맨 앞자리에 앉아 뒷자리에 승객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의자를 뒤로 활짝 젖혔다.

버스 기사가 "누워서 가는 리무진 버스가 아니니 조금만 의자를 올려달라"고 부탁했지만, 그는 "뒷사람 불편하다고 내가 불편할 수는 없다. 의자를 이만큼 숙이려고 만든 것인데 뭐가 문제냐"면서 "거절하는 것도 내 의사다"라고 답했다.

이를 지켜보던 할머니 승객의 "이게 침대냐, 안방이냐"라는 항의에 이 여성은 "너나 잘해"라고 화를 냈다. 또 할머니가 "너는 부모도 없냐"고 묻자, 이 여성은 "넌 없어?"라고 반말하기까지 했다.

긴박해진 상황에서 버스 기사가 "어른에게 반말하면 안 된다"고 제지를 시도했는데, 여성은 "먼저 반말하니까 나도 반말한 것"이라고 언성을 높였다. 결국 버스 기사는 여성 뒷자리에 앉은 승객을 다른 자리로 안내하며 상황을 마무리 지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저 정도면 정신 이상자다", "저렇게 교육시킨 부모가 문제", "진짜 심각한 인성이다" 등 분노하면서 상황에 잘 대처한 버스 기사를 칭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