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에서 개최된 '2023 상주세계모자페스티벌' 성황리에 폐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상주=피민호 기자
입력 2023-10-17 10:5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처음 개최된 국내 최초 모자축제… 방문객 10만명 참여

사진상주시
[사진=상주시]
상주! 모자와의 백년가약을 주제로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개최된 ‘2023 상주세계모자페스티벌’이 15일 폐막식을 끝으로 모든 공식 일정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올해 처음 개최된 이번 축제는 국내 최초 ‘모자’를 주제로 특색있는 콘텐츠를 구성해 방문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방문객의 이목을 이끌었던 프로그램 중 ‘모돌이 도전 HAT’은 상주시 축제추진위원회에서 고안한 시그니처 프로그램으로써 25명 정도의 사람이 모자를 돌려쓰며 기록을 측정하는 게임으로 상주시 24개 읍면동의 협동심을 볼 수 있었던 대목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15일 폐막식 일정 중 ‘올해의 모자’ 프로그램에서는 축제장 내 큰 모자, 예쁜 모자, 특별한 모자 그리고 올해의 모자를 관객들의 현장투표로 선정했는데 ‘큰 모자’ 수상작의 경우 무려 지름이 3.6m로 측정된 모자가 선정되기도 했다.
 
‘당신을 축복 HAT’ 프로그램은 타인의 행복을 기원하는 문구를 현장에서 배부된 모자에 작성해 그 모자를 공중에 던져 타인이 받는 프로그램으로써 축제장을 떠난 후에도 방문객들로 하여금 올해 축제를 추억할 수 있는 ‘모자’ 축제만의 특색 있는 콘텐츠라는 평가를 얻었다.
 
관람객들의 눈을 즐겁게 해준 다양한 볼거리도 마련되었는데 상주의 지역 설화에서 유래된 인물(공갈)을 모티브로 모자를 활용한 불꽃극, 미디어아트 그리고 드론쇼가 가미된 판타지쇼가 관객의 호응을 얻었으며 축제기간 중 손태진, 양지은, 김용임, 이찬원 등 국내 유명 가수들도 함께 출연해 축제 밤을 빛냈다.
 
그 외에도 모자콘텐츠를 이용한 시민주도형·참여형 축제로 만들기 위해 △세계모자전시관, 상주세계모자shop△상주예술마당, 시민어울마당 등 경연·공연, △만들지 모(帽), 추억 Hat, 모자나라키즈랜드 등 참여·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성황리에 추진됐다.
 
축제 콘텐츠 외에도 많은 인파에 대비한 방문객의 안전관리에도 중점을 두었는데 특히 축제장 내 안전과 미관을 함께 고려한 3층 규모의 통합 컨트롤타워에서 경찰 및 소방상황실, 종합상황실, 프레스센터 등이 운영되고 지역 유관기관 및 봉사단체 등의 안전관리를 위한 노력으로 안전사고 없는 축제를 만들어 냈다.
 
윤재웅 상주시 축제추진위원장은 “국내 최초 모자축제를 통해 새로운 문화콘텐츠를 만들어가고자 했다”며 “내년에는 올해의 축제를 보완해 지속가능한 축제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우리 복식문화의 우수성을 모자 콘텐츠로 알리기 위해 새로운 축제의 기획을 시도했다”며 “앞으로도 더욱 다채로운 축제 추진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