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국감] 치매 조기검진율, 코로나19 전보다 '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효정 기자
입력 2023-10-15 15:3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최영희 의원 "고령화 급속, 조기검진 시급"

할머니가 그리는 치매 안심마을 벽화 사진연합뉴스
할머니가 그리는 치매안심마을 벽화.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치매 조기검진율이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 반토막이 났다. 코로나19 유행으로 치매안심센터 운영이 위축된 탓이다.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영희 국민의힘 의원이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전국 치매안심센터 치매 조기검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팬데믹 전인 2019년 선별검사를 받은 인원이 195만4249명이었으나, 지난해는 101만2823명으로 48.2%나 급감했다.

코로나19 유행이 한창이었던 △2020년 82만562명 △2021년 87만4명에 비하면 치매 조기 검진 선별검사가 많이 증가했으나 여전히 부족한 실정이다. 선별검사는 만 60세 이상으로 치매로 진단받지 않은 경우 실시한다.

치매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에 실시하는 진단검사의 경우 △2019년 12만6531명 △2020년 8만2338명 △2021년 11만2052명 △2022년 10만3271명으로 조사됐다.

치매 진단검사에서 결과가 치매인 경우 실시하는 감별검사는 △2019년 4만8136명 △2020년 3만4209명 △2021년 3만9281명 △2022년 3만5760명으로 나타났다.

최영희 의원은 “인구 고령화가 가속화되면서 내년도 국내 치매 환자는 100만명을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며 “ 보건복지부는 치매 관리에 차질이 없도록 치매안심센터를 운영해 노력하고 있으나 여전히 코로나19 이전보다 검진율이 낮은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급속한 노인인구 증가에 따라 치매의 조기 검진과 예방관리로 증가 속도 감소 및 발생률을 낮추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