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핫피플] 최영희 "코로나19로 치매조기검진률 급감…절반 수준으로 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찬제 기자
입력 2023-10-15 16:5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019년 195만4249명→2022년 101만2823명

  • "노인인구 증가, 치매 사회 비용 증가 예상…예방관리 노력해야"

최영희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7월 국회에서 충무공 이순신 유물 일괄 국보 승격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최영희 의원실
최영희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7월 국회에서 충무공 이순신 장군 유물 일괄 국보 승격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최영희 의원실]
최영희 국민의힘 의원이 고령화 시대를 맞아 치매 조기 검진율을 더욱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치매 조기 검진율이 코로나19 팬데믹 이전과 비교해 절반 수준으로 줄어드는 등 정부에 대해 치매 발생률과 예방관리 미흡을 지적하고 나선 것이다.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인 최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제출받은 전국 치매안심센터 치매 조기 검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조기 검진을 받은 사람은 코로나19 팬데믹 전인 2019년 195만4249명에서 101만2823명으로 48.2% 급감했다.

코로나19 유행이 한창이었던 2020년 82만562명과 2021년 87만4명에 비하면 치매 조기 검진 선별검사가 많이 늘었지만 여전히 팬데믹 이전보다는 크게 부족했다.

광역지자체별로 2019년 대비 지난해 감소 폭을 살펴보면 선별검사는 경남에서 -60.1%로 가장 많이 떨어졌다. 진단검사는 △세종 -112.3% △대전 -59% △대구 -56.5%였다. 감별검사는 △광주 -154.1% △울산 -142.4% △대전 -119.2%로 나타났다.

선별검사는 만 60세 이상 성인이 치매로 진단받지 않았을 때 실시한다. 이보다 한 발 나아간 진단검사는 선별검사 결과가 정상이어도 치매 의심 증상이 있을 때 실시한다. 감별검사는 치매 진단검사 결과가 치매일 때 실시한다.

최 의원은 "인구 고령화가 가속화하면서 내년에 국내 치매환자는 100만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보건복지부는 치매 관리에 차질이 없도록 치매안심센터를 운영해 노력하고 있으나 여전히 코로나19 이전보다 검진율이 낮은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급속한 노인인구 증가에 따른 치매 관련 사회경제적 비용 증가가 예상되는 만큼 치매 조기 검진과 예방관리로 증가 속도와 발생률을 낮추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