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담대 대출자 58.1% "이자 부담 늘었다"···'금리 4% 이상' 절반 넘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동 기자
입력 2023-10-10 10:20
도구모음
5대 은행 주담대 1달 사이 2조8천억원 증가
    서울연합뉴스 김성민 기자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9월 말 주택담보대출이 8월 말보다 2조8천591억원 늘어난 것으로 알려진 8일 서울 한 은행에 주담대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주담대는 금리 상단이 지금보다 3포인트p나 낮았던 2년 전과 비슷한 속도로 급증하는 추세다 주담대 증가 폭은 2021년 10월3조7천989억원 이후 가장 컸다 2023108
    ksm7976ynacokr2023-10-08 160330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사진=연합뉴스]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리가 인상되면서 대출자들의 부담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4% 이상 주담대 금리를 부담하는 대출자의 비중이 절반이 넘어선 탓이다.

10일 부동산 플랫폼업체 직방이 앱 접속자 71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현재 이자 부담이 지난해와 비교해 어떠한 지를 묻는 질문에 58.1%가 '늘었다'고 응답했다. '변동 없다'는 31.5%, '줄었다'는 응답은 10.4%로 집계됐다.

현재 부동산 매입과 전세금, 임대료 마련을 위한 대출이 있는지 물은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39%가 대출이 있다고 답했다. 연령별로는 40대에서 43.5%로 대출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60대 이상(39.8%), 30대(39.3%), 50대(38.4%)도 40%에 가까운 수치를 기록했다.

대출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 중, 대출 이자는 '3% 미만'이 25.8%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4%~4.5% 미만(13.3%) △6% 이상(12.9%) △5%~5.5% 미만(12.5%) △5.5%~6% 미만(10.4%) △3.5%~4% 미만(9.3%), 4.5%~5% 미만(9.3%) △3%~3.5% 미만(6.5%)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3%대 미만이 작년보다 다소 증가했고, 3~4%대 미만은 비중이 줄었다. 반면 4% 이상은 작년 조사 결과보다 응답 비율이 증가해 전체 응답에서 절반 이상이 넘었다.

올해 안에 부동산 매입 및 전세금, 임대료 마련을 위한 추가 대출 계획이 있는지를 물은 질문에는 55%가 '있다'고 응답했다. 연령별로는 20~40대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응답됐다.

추가 대출 금리 형태는 '고정금리형'을 선택하겠다는 응답이 56.3%로 가장 많았다. '혼합금리형'은 29.9%, '변동금리형'은 13.7%로 나타났다. 작년 조사 결과에서도 유사한 응답 결과가 나타났으나 작년보다 '고정금리형'의 선택은 줄고 '혼합금리형'을 선택한 응답자는 소폭 증가했다. 최근 대출 금리가 지속적으로 인상됐기에 향후 하향 조정될 것으로 기대하는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특례보금자리론,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상승하는 가운데에도 추가 대출을 계획한 이유로는 '거주 부동산 매입'이 49.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전·월세 보증금(44.2%) △부동산 투자(4.6%) △기타(1.8%)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30대는 '전·월세 보증금' 목적이 가장 많았고 40대 이상은 '거주 부동산 매입' 비중이 높았다.

직방 관계자는 "지난해에 비해 이자 비율의 폭에 변동이 생기고 고금리가 유지되면서 내집마련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며 "대출을 계획하고 있는 수요자라면 자금 상황과 대출 상환 가능성 등을 고려해 적절한 대출 금리 적용 방식을 잘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