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美 실리콘밸리에서 '2023 테크 포럼' 개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진희 기자
입력 2023-10-09 11: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삼성전자가 6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리더(임원)급 외부 인재들을 초청해 주요 사업 방향과 연구 분야를 소개하고 기술 트렌드에 관해 논의하는 '2023 테크 포럼(Tech Forum)'을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은 '테크 포럼'은 실리콘밸리 마운틴뷰에 위치한 삼성리서치 아메리카(Samsung Research America)에서 진행됐다. 이번 포럼에는 미국 현지의 리더급 개발자와 디자이너, 삼성전자 경영진 등 총 90여 명이 참석했다.

삼성전자에서는 한종희 DX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노태문 MX(Mobile eXperience)사업부 사장, 김우준 네트워크사업부 사장, 전경훈 DX부문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 사업부 개발 임원 등 경영진과 연구임원이 대거 참여해 참석자들에게 회사의 비전과 사업에 대해 공유했다.

또한 참석자들은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인공지능(AI) △모바일 경험 △지능형 가전 △SoC(System on Chip) △네트워크 가상기술 등에 대해 삼성전자의 관련 분야 임원으로부터 강연을 듣고 함께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종희 부회장은 이날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더 나은 일상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기술이 어떻게 실생활의 어려움과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 주목해 왔다"며 "모든 디바이스가 하나로 연결되는 개인 맞춤형 초연결을 통해 모두의 꿈과 바람이 담긴 기술을 현실로 구현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부회장은 이어 "삼성전자는 수년간의 지속적인 조직문화 혁신으로 다양성과 포용성을 갖춘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세계 최고의 직장' 1위를 고수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세상을 움직일 수 있는 새로운 비즈니스를 만들어 가는 삼성전자의 미래 도전에 함께 하자"고 제안했다.

이번 행사에서 삼성전자 CTO인 전경훈 사장의 '삼성전자 R&D의 미래'에 대한 강연을 필두로 △영상디스플레이 △MX △생활가전 △네트워크 △삼성리서치 등 각 사업부와 조직의 임원들이 삼성전자의 주요 연구와 향후 비전을 설명하는 자리도 마련돼 참석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우수한 인재들을 대상으로 하는 인적 네트워크 기회를 다양한 형태의 이벤트를 통해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이 6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열린 2023 테크 포럼에서 현지 리더급 개발자와 디자이너 대상으로 회사의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이 6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열린 '2023 테크 포럼'에서 현지 리더급 개발자와 디자이너 대상으로 회사의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