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저우AG] 탁구 男 복식 장우진-임종훈, 대만 누르고 21년 만에 결승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3-10-01 15:1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임종훈-장우진 조가 1일 중국 항저우의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남자 복식 준결승에서 대만의 좡즈위안-린윈루 조를 상대로 득점 뒤 환호하고 있다 임종훈-장우진 조는 세트 스코어 4-1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사진연합뉴스
임종훈-장우진 조가 1일 중국 항저우의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 게임 탁구 남자 복식 준결승에서 대만의 좡즈위안-린윈루 조를 상대로 득점 뒤 환호하고 있다. 임종훈-장우진 조는 세트 스코어 4-1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탁구 대표팀 장우진-임종훈 조가 2022 항저우 아시안 게임 남자 복식 결승에 올랐다.

세계랭킹 1위 장우진-임종훈 조는 1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 복식 준결승에서 대만의 좡즈위안-륀윈루 조를 4대 1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남자 복식이 아시안 게임 결승에 오른 것은 2002 부산 아시안 게임 이후 21년 만이다. 당시에는 한국 선수로 구성된 두 조(이철승-유승민, 김택수-오상은)가 금메달을 두고 다퉜다.

장우진-임종훈 조의 결승 상대는 개최국 중국의 판전둥-왕추친 조다. 두 선수는 이란을 4대 0으로 누르고 결승에 올랐다.

상대 전적은 2전 2패로 중국 선수들이 앞선다. 복식에서는 중국 선수들이 세계 랭킹 2위로 한 수 아래지만, 단식 랭킹에서는 1위와 2위를 차지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