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더 머물고 싶은 도시' 만들기 추진...숙박시설 확충 나섰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규홍 기자
입력 2023-09-24 15:03
도구모음
  • '숙박시설 3대 확충방안' 발표… '서울 관광인프라 종합계획'의 첫 번째 전략

  • 충분한 숙박시설 공급위해 도시계획 지원… '노선형상업지역' 일대 용도지역 상향

  • '도시민박업' 제도개선 및 한시적으로 운영됐던 '관광숙박시설 특별법' 제정 건의

서울시
서울시가 숙박시설 확충 검토 대상지 9곳을 선정했다.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더 머물고 싶은 도시 서울'을 만들고자 숙박시설 확충에 나섰다. 서울시는 기존의 건축물 숙박용 전환, 관광숙박시설 건립, 관광산업 제도 개선 등이 포함된 종합 대책을 밝혔다.

24일 서울시는 '서울관광 미래 비전'의 일환으로 '숙박시설 3대 확충 방안'을 공개했다. 우선 서울시는  기존 건축물을 숙박용으로 전환하고 관광숙박시설 건립을 활성화하는 등 충분한 숙박시설 공급을 위한 도시계획체계 및 관광산업 제도 개선에 나선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폐교를 청소년 수련시설인 ‘유스호스텔’로 전환을 추진하고, 대학교 기숙사를 활용하여 대학 프로그램과 연계, 한국을 찾은 외국 학생들이 숙박할 수 있는 ‘캠퍼스 스테이(가칭)’를 시범 운영한다.

구체적으로 시는 폐교를 리모델링하여 서울을 찾는 국내·외 청소년에게 ‘유스호스텔’로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학교는 문을 닫더라도 해당 토지엔 ‘교육용 시설’ 외에 상업·주거 등 시설물을 건립할 수 없지만, 학생 수련은 교육 차원에서 이뤄지므로 유스호스텔 전환이 가능하도록 추진하고 있다.

현재 시는 폐교 확보를 위해 서울시 교육청과 협의 중이며, 방화동에 위치한 구 공항고 부지를 우선적으로 검토 중이다. 또 캠퍼스 스테이 운영을 위해 시는 올해 중으로 추진안을 마련하고 대학의 의견수렴을 거쳐 추진할 수 있는 1~2개교를 선정, 내년 방학 기간부터 시범운영에 나설 예정이다.

아울러 시는 토지 ‘용도지역’ 변경 또는 상향을 통해 관광숙박시설 건립을 장려하고 ‘관광숙박 특화 지구단위계획’ 개념을 새롭게 도입해 모텔촌을 재정비하는 한편 도시민박업 등록 대상 건축물도 확대한다.

이를 위해 시는 용도지역이 중첩된 ‘노선형 상업지역’ 일대의 용도지역을 상향해 관광숙박시설의 조성을 지원하고, 노후 모텔촌을 양질의 숙박시설로 전환하기 위해 ‘관광숙박 특화 지구단위계획’ 기준을 마련한다.

또 용적률 인센티브도 30%(일반상업지역은 240%)까지 완화할 수 있도록 도시계획조례도 개정하는 한편, 관광숙박시설 공급과 운영 관련 제도개선에도 나선다.

시는 제도개선 차원에서 지난 2012~2016년간 한시적으로 운영된 적 있는 ‘관광숙박시설 확충을 위한 특별법’ 제정도 국회에 건의할 예정이다.

한편 시는 관광 품질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숙박(Stay) △환대(Welcome) △청결(Clean) △재미(Fun)로 구성된 4대 핵심 전략과 세부 사업을 포함한 '서울 관광인프라 종합계획'을 수립, 이번 숙박시설 개선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발표한다.

조남준 도시계획국장은 "세계적인 관광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숙박시설’ 확보는 가장 기초적이며 필수적인 요소"라며 "오랜 기간 머물러도 불편 없고, 다시 찾아오고 싶은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숙박시설을 비롯하여 관광시설 전반을 확충, 서울의 도시경쟁력도 함께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