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구, 2023 수성못페스티벌… '희망수성, 내일은 향하여' 개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대구=이인수 기자
입력 2023-09-18 15:5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3일간, 장르 대규모의 공연

  • 들안달빛야식당‧아트몰‧푸드페스티벌 행사

대구광역시 수성구는 ‘수성못 페스티벌’이 공연예술축제로 오랜 시간 사랑받고 있다 올해는 ‘희망 수성 내일을 향하여’를 주제로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대구 수성구 수성못에서 펼쳐진다 사진대구수성구
대구광역시 수성구는 ‘수성못 페스티벌’이 공연예술축제로 오랜 시간 사랑받고 있다. 올해는 ‘희망 수성, 내일을 향하여’를 주제로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대구 수성구 수성못에서 펼쳐진다. [사진=대구수성구]

대구광역시 수성구는 올해로 8주년을 맞이한 ‘수성못 페스티벌’이 대구시민뿐만 아니라, 지역을 찾는 관광객이 사랑하는 명소인 수성못에서 시민들이 새롭고 다양한 예술 경험을 할 수 있는 공연예술축제로 오랜 시간 사랑받고 있다. 올해는 ‘희망 수성, 내일을 향하여’를 주제로 희망이 가득했던 수성을 돌아보고, 유일한 수성의 내일을 향해가는 도약의 장으로 만들 예정이며,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대구 수성구 수성못에서 펼쳐진다.
 
이번 축제는 상화동산, 수상 무대, 동편 포켓 무대, 남편 포켓 무대, 울루루문화광장, 남편 산책로, 들안길 등 수성못 둘레 전역에서 진행한다. 퓨전 국악 콘서트를 시작으로, 수상 음악회, 거리 예술 공연, 주제공연, 음악 불꽂쇼를 포함한 다양한 부대행사들이 함께 열린다.
 
이에 행사 첫날 22일에 선보이는 ‘퓨전 국악 콘서트’는 국악인 장사익과 미스트롯2에 출연한 가수 은가은을 초청해 관객들에게 아름다운 우리 소리를 들려줄 예정이다. 또한, 지역의 예술적 기량이 우수한 젊은 예술인들과 국악 관현악단이 협연하여 화합과 희망의 노래를 부른다.
 
23일에는 수성못의 영상 음악 분수와 아름다운 호수를 배경으로 클래식과 대중가요가 함께 어우러지는 ‘수상 음악회’를 진행한다. 수상 음악회는 수성구 홍보대사인 대구 출신 트로트 가수 한강, 수성아트피아 남성중창단 ‘솔로이스츠’, 유학파 여성 성악가들로 구성된 벨레스텔레 그리고 국악 밴드 ‘놀다가’의 무대로 꾸려진다.
 
축제 마지막 날인 24일에는 축제 슬로건인 ‘희망 수성, 내일을 향하여’를 토대로 주제공연을 전개한다. 시민과 예술인 1천여 명이 함께 만들어가는 무대로, 희망찬 내일을 위해 나아가는 스토리를 담은 한편의 공연이 펼쳐진다.
 
이 외에도 행사장 일대에서 생활 예술인들과 전문거리예술팀의 공연, 아트 플레이존의 아트월, 스탬프 투어 등 가족, 연인이 함께 추억을 남기고 즐길 거리를 마련했다.
 
들안길에서는 22일과 23일 양일간 매일 저녁 8시부터 11시까지 들안달빛 야식당, 들안아트몰이 운영되며, 24일 열리는 들안길푸드페스티벌에서는 50여 개의 들안길 맛집 음식을 차량 통행이 통제된 도로 위에서 즐길 수 있다. 자세한 일정은 수성못페스티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궁궐트레킹_2023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