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년 만의 강진' 모로코 지진 희생자 2497명으로 늘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승완 기자
입력 2023-09-11 22: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모로코 강진 희생자 장례식서 오열하는 사람들
    물라이브라힘모로코 로이터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모로코 알하우즈주 물라이 브라힘 마을에서 열린 지진 희생자 장례식에서 사람들이 오열하고 있다 지난 8일 규모 68의 강진이 모로코를 덮쳐 지금까지 2천100명 이상이 사망했다 20230911
    clynnkimynacokr2023-09-11 145343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모로코 강진 희생자 장례식서 오열하는 사람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지난 8일(현지시간) 북아프리카 모로코를 덮친 120년 만의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2497명으로 늘었다.

모로코 국영 일간지 '르 마탱'에 따르면 11일 모로코 내무부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 지진 사망자가 2497명, 부상자가 2476명이라고 잠정 집계했다.

다만 부상자 중 중환자가 많고, 실종자 구조와 수색 작업이 계속 되고 있어 사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는 진앙이 위치한 알하우즈 주에서 1452명이 숨져 가장 피해가 컸다. 이어 타루단트주 764명, 치차우아 주 202명 등의 순이었다.

또 중세 고도(古都) 마라케시에서도 18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