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한국 연평균 근로시간, OECD 국가 중 가장 크게 감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가림 기자
입력 2023-09-11 15:2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한국 근로자들의 연평균 실제 근로시간이 지난 20여년간 500시간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가장 큰 감소 폭이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11일 '근로시간 현황 및 추이 국제비교 분석' 보고서를 통해 OECD와 한국 정부 통계 등을 활용해 한국과 OECD 회원국들의 근로시간을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한국의 전체 임금근로자 1인당 연간 실근로시간은 21년 전인 2001년 2458시간이었으나 지난해에는 1904시간으로 554시간 짧아졌다. 같은 기간 OECD 평균 실근로시간은 1767시간에서 1719시간으로 줄어 한국과의 격차는 691시간에서 185시간으로 감소했다.

2011∼2022년을 기준으로 봐도 한국의 실근로시간은 2119시간에서 1904시간으로 215시간 단축됐다. 같은 기간 OECD 평균 실근로시간과의 격차는 380시간에서 185시간으로 줄었다. 한국의 연간 실근로시간 감소 폭은 OECD 국가 중 가장 컸다.

주요 7개국(G7) 중 OECD에 관련 통계가 없는 캐나다·일본을 제외하고 5개국(프랑스·이탈리아·독일·영국·미국)과 한국의 주당 평균 실근로시간 증감률을 비교하면 한국이 2001∼2022년 17.3% 감소하는 동안 나머지 5개국은 0.9∼4.6% 줄어들었다. 

임금근로자뿐 아니라 자영업자까지 포함한 '풀타임 취업자'의 주당 평균 실근로시간을 분석한 결과 한국과 OECD 간 격차는 2011년 10.9시간에서 지난해 약 2.5시간으로 줄었다. 한국은 2001년 53.7시간에서 지난해 43.2시간으로 10.4시간 줄어든 반면 OECD 평균은 같은 기간 42.8시간에서 40.8시간으로 2시간 감소했다.

경영계는 장시간 근로국가라는 프레임에서 벗어나 근로시간 유연화 같은 생산성을 제고할 수 있는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전체 임금근로자의 연간 실근로시간이 OECD 평균보다 크게 높다는 수치가 오랫동안 '장시간 근로 국가'라는 근거로 활용됐으나 통계를 살펴보면 격차가 크게 줄었다는 설명이다.

하상우 경총 경제본부장은 "우리나라는 여러 요인을 고려하면 이제 근로시간이 OECD 평균과 비교해도 과도하게 길다고 볼 수 없는 수준에 도달했다"며 "저성장 극복을 위해서는 이제 장시간 근로국가라는 프레임에서 벗어나 근로시간 유연화 등 생산성 제고를 위한 제도 개선을 적극적으로 도모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