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사랑병원, 줄기세포 치료 VR 개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3-09-11 09:3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세사랑병원
[사진=연세사랑병원]
연세사랑병원은 무릎 관절염 환자들을 위한 자가지방 줄기세포 치료 VR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연세사랑병원은 인공관절 VR을 개발해 좋은 반응을 끌어낸 바 있다. VR 고글을 착용하면 가상의 수술실에서 수술 과정을 전부 지켜보고 직접 시행할 수 있다.

줄기세포 치료 VR도 같은 원리가 적용됐다. 고글을 쓰면 지방의 채취 과정부터 치료 과정을 모두 확인할 수 있다. 치료의 전 과정을 직접 겪으니 이해도가 높아지고 두려움도 떨어진다.

고용곤 병원장은 “의술이 발달해 안전성이 높아졌다고 하지만 ‘치료’는 환자에게 몸이 나을 것이란 기대와 동시에 용기를 가져야 하는 일이기도 하다. 특히 아직 익숙지 않은 새로운 치료라면 더 그렇다. 연세사랑병원은 2008년부터 세포치료 연구소 설립을 시작으로 줄기세포 치료에 몰두해왔다. 최근엔 자가지방 줄기세포 치료에 관한 신의료기술 등재 신청을 마친 상태다. 줄기세포 치료 VR이 환자들의 이해를 돕고, 치료를 선택하는데 있어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연세사랑병원은 지난 8월 개원 20주년 맞이 신축확장이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연세사랑병원은 첨단재생연구소 설립을 통해 재생치료 메카로의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을 전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