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시장확충‧기후위기 대응 지원' 등 경제‧안보 두토끼 잡았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뉴델리 기자
입력 2023-09-11 06:1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5박 7일 인도네시안 아세안-인도 G20 순방 일정 종료

윤석열 대통령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
    뉴델리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바라트 만다팜 국제컨벤션센터의 양자회담장 로비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2399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zjinynacokr2023-09-09 220346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바라트 만다팜 국제컨벤션센터 양자회담장 로비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5박 7일간 해외 순방을 통해 '글로벌 리더십 강화' '신시장 확충'이라는 외교적·경제적 성과를 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아세안(ASEAN) 관련 정상회의에서는 아세안 국가들과 협력 강화·북한 비핵화 문제에 제 목소리를 냈다. 인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는 기후 변화 대응과 우크라이나 지원 등에서 '글로벌 중추국가'로서 존재감을 과시했다.
 
최상목 경제수석은 10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현지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이번 아세안, G20 정상회의와 인도·인도네시아 순방에서 경제 분야 성과는 두 가지로 요약된다"며 신시장 확충과 디지털‧개발협력 분야 글로벌 리더십 강화를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순방기간에 쿡제도를 시작으로 캐나다‧말레이시아‧캄보디아‧싱가포르‧아르헨티나‧튀르키예 등 20여 개국과 연쇄 정상회담을 소화하며 맞춤형 양자 협력 강화, 2030 부산 국제박람회(엑스포) 유치 활동에 나섰다.
 
특히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비롯해 한··인니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을 계기로 양국은 핵심 광물, 원자력발전, 모빌리티, 할랄식품, 병원 운영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해각서(MOU) 22건을 체결하는 성과를 거뒀다.
 
윤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정상회담에서 한·인도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 개정을 통한 양국 교역 확대 균형, 디지털·그린산업 투자 협력 강화, 첨단 과학기술 협력 방안 등을 중점 논의했다. 또 연내 40억 달러 규모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기본약정을 체결해 스마트시티 등 인도 인프라 개발사업에 한국 기업의 참여 확대를 논의하기로 했다. 수교 50주년을 맞아 양국 간 민관 협력 네트워크도 한층 강화한다.
 
이 밖에도 윤 대통령은 아세안과 G20 정상회의에서 △3000만 달러 규모 '디지털 혁신 플래그십 프로젝트' 추진 △기후변화 취약국에 대한 '녹색사다리' 역할을 위한 3억 달러 공여 △탄소중립을 위한 '글로벌 녹색해운항로 구축' 비전 제시 △23억 달러 규모 우크라이나 지원 패키지 △다자개발은행 역할 강화 필요성 등도 발표했다. 이 역시 우크라이나 재건 참여, 인공지능(AI) 등 디지털 주도권 확보, 기후위기 대응 산업 육성 등 미래 먹거리와 관련이 있는 이슈다.
 
윤석열 대통령 내외 인니 방문 마치고 인도로 출발
    자카르타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인도네시아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8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수카르노 하타 국제공항에서 인도로 출발하기전 전용기인 공군 1호기에 올라 환송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398
    kaneynacokr2023-09-08 143509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인도네시아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8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수카르노 하타 국제공항에서 인도로 출발하기 전 전용기인 공군 1호기에 올라 환송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 비핵화에 대한 국제사회 주의 환기 역시 이번 순방에서 중요하게 다룬 이슈다. 윤 대통령은 지난 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개최된 '한·아세안 정상회의'와 '아세안+3(한‧일‧중) 정상회의', 7일 동아시아 정상회의(EAS) 등에서 북한 핵·미사일 개발을 "회의에 참석한 모든 국가를 겨냥하고 타격할 수 있는 실존적인 위협"이라고 경고했다.

윤 대통령은 G20 순방기간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3차례 회동하며 한‧미 동맹을 더욱 돈독히 했다. G20 만찬에서는 바로 옆자리에 앉아 1시간 반 동안 각종 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캠프 데이비드 한·미·일 협력체계 공고화가 인‧태(인도·태평양) 지역과 글로벌 사회 발전에 큰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면서 "뿐만 아니라 우리 3국에도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은 캠프 데이비드 3국 협력을 이끌어낸 주역"이라고 화답하고 "이 같은 협력으로 3국 일반 가정 국민들 삶에 좋은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리창 중국 총리와도 두 차례 만나며 한‧중 관계 관리에 나섰다. 지난 7일 자카르타 회동에서 윤 대통령은 "양국이 교류‧협력해온 경제 관계 규범 틀을 성실하게 지켜가며 거래한다면 양자 관계는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이라면서 리 총리의 역할을 기대했다. 또 "한국이 추진하는 한‧일‧중 정상회의가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한국에서 개최될 수 있게 협조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10일 뉴델리 간디 추모공원 헌화 행사에서는 리 총리가 먼저 윤 대통령에게 다가와 옆자리에 앉으며 반갑게 인사했다. 윤 대통령은 "연내에 리 총리를 다시 볼 수 있기를 바란다. 시진핑 주석에게도 각별한 안부를 전해 달라"고 했다. 이는 한‧일‧중 정상회의 올해 한국 개최 협조를 재차 당부한 것이다. 리 총리는 "대통령님 말씀을 시 주석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리 총리가 G20 만찬장에서 김건희 여사와 악수하는 모습이 언론에 포착되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 리창 총리와 한·중 회담
    자카르타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 센터JCC에서 열린 한·중국 회담에서 리창 중국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202397
    zjinynacokr2023-09-07 173653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윤석열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 센터(JCC)에서 열린 한·중 회담에서 리창 중국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