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수원 문화재 야행' 7만 5000여명 찾았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윤중국 기자
입력 2023-08-14 14:2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코로나19 이후 최다 방문객, 지난해보다 2만여 명 늘어

이재준 수원시장이 시민들과 함께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이재준 수원시장이 시민들과 함께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경기 수원시는 수원화성 일원에서 열린 ‘2023 수원 문화재 야행’에 7만 5000여명이 찾았다고 14일 밝혔다.

코로나19 이후 최다 관람객으로 지난해보다 2만 명이 더 방문했다.

지난 2017년 시작돼 올해로 일곱 번째로 열린 수원 문화재 야행은 세계문화유산인 수원화성 밤거리를 거닐며 매력을 만끽하는 축제다.

‘8야(夜)’를 주제로 한 올해 문화재 야행은 야경 관람, 공연, 역사 체험, 전시 등 문화재를 활용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가득했다.

태풍 카눈의 영향으로 11일에는 일부 야외 프로그램 관람이 제한됐지만, 12~13일에는 가족, 친구, 연인 등 관람객들로 수원화성 일원이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은 13일 행사장을 방문해 전시와 공연을 보며 시민들과 함께했다.
사진수원시
[사진=수원시]
수원 문화재 야행 주제인 8야는 △야경(夜景‧밤에 비춰보는 문화재) △야로(夜路‧밤에 걷는 거리) △야사(夜史‧밤에 듣는 역사 이야기), △야화(夜畵‧밤에 보는 그림) △야설(夜設‧밤에 보는 공연) △야시(夜市‧밤에 하는 장사) △야식(夜食‧밤에 먹는 음식) △야숙(夜宿‧숙박)이다.

관람객들은 미디어아트, 무예24기 공연 등 볼거리를 관람하고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 수원화성의 역사 이야기를 듣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여름밤을 즐겼다.

올해 수원 문화재 야행에는 지역주민과 예술인, 행궁동·남문 로데오시장 상인, 지역 협동조합과 관내 대학 학생들까지 참여해 주도적으로 축제를 준비하고 운영했다.

또 행궁동 야간식당과 카페, 공방 88개소가 야행 참여 업체로 함께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7년의 세월을 거치면서 수원 문화재 야행은 명실공히 대한민국 대표 야행으로 자리매김했다”며 “내년에는 더 알찬 프로그램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