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기흥구청' 공무원 나사 풀렸나?…인사발령 불만으로 후배 직원 '폭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용인)김문기 기자
입력 2023-08-02 20:0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구청장 "이번 사건에 대해서는 해당 부서에서 조치를 취할 것"...시청으로 회부돼 감사중

사진
기흥구청 내 복도

경기 용인시 기흥구청 소속 공무원이 인사발령에 불만을 갖고 인사팀 공무원을 폭행한 사실이 드러나 파장이 일고 있다.
 
이는 건설과 A과장이 자치행정과 B팀장을 폭행한 정황으로, 선배공무원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모범을 보여야 할 간부 공무원의 품위가 손상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달 27일 있었던 인사발령에서 건설과 직원 1명을 수지구청으로 인사발령 냈고, 건설과로 충원돼야 할 인원이 도로과로 충원되면서 이에 불만을 품은 A과장이 자치행정과를 찾아 이야기를 나누던 중 B팀장을 폭행하고 집기를 집어 던진 것.
 
피해자 B팀장은 “미안하다고 사과를 받았다”며 “폭행을 당했지만 A과장과 같은 부서에서 일도 했었고, 평소 알고 지내던 사이인 만큼 문제가 더 커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말을 아꼈다.
 
이에 이창호 기흥구청장은 “특정 부서에 과부하가 걸려 업무량이 감당되지 않으면 인원을 추가로 배치해서 원활한 상황으로 만드는 것도 구청장으로써 해야 할 일이고, 필요한 부서에 인원을 충원한 것”이라며 “이번 사건에 대해서는 해당 부서에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사건은 시청으로 회부돼 감사 중이다. 시 관계자는 “아직 조사가 진행되고 있어 현재로서는 정확한 사실관계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