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엑스코 맑은공기쉼터, 폭염에 쉼터로 지정… '누구나 쉬어가세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대구) 이인수 기자
입력 2023-08-02 15:2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행정안전부 지정 무더위·한파쉼터 지정

  • 여름더위 식히고 겨울추위 녹이는 엑스코

엑스코는 맑은공기쉼터로 시민과 방문객에게 무료로 휴식과 힐링을 선사하고 고객 친화적인 복합문화공간으로 한층 더 다가갈 예정이다 사진대구엑스코
엑스코는 맑은공기쉼터로 시민과 방문객에게 무료로 휴식과 힐링을 선사하고, 고객 친화적인 복합문화공간으로 한층 더 다가갈 예정이다. (사진=대구엑스코)

대구 대표 복합문화공간 엑스코가 시민들을 위해 마련한 ‘엑스코 맑은공기쉼터’가 행정안전부의 인증을 받은 ‘무더위·한파 쉼터’로 국민재난안전포털에 등록되어, 엑스코는 맑은공기쉼터로 시민과 방문객에게 휴식과 힐링을 선사하고, 고객 친화적인 복합문화공간으로 한층 더 다가갈 예정이다.
 
무더위·한파 쉼터인 ‘엑스코 맑은공기쉼터’는 대구 시민과 엑스코 행사 참관객에게 편안한 휴게공간을 제공하고자 마련된 곳으로, 지역 명소화 사업의 하나로 올해 5월부터 운영되기 시작했다.
 
누구나 손쉽게 찾아올 수 있도록 방문객들의 눈에 띄는 서관 야외광장 중앙에 조성했으며, 운영시간은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다. 시민들과 방문객들 누구나 이용할 수 있어 한여름에는 무더위를, 한겨울에는 추위를 피할 수 있는 만능 쉼터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무더위·한파 쉼터는 노인·어린이·취약계층이 대피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가 지정하는 장소로, 전국 각지에 등록되어 있다.
 
엑스코는 행사 참관객들과 대구 북구 주민들이 휴게공간으로 활용하는 맑은공기쉼터를 더 많은 지역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홍보하기 위해 담당 구청인 북구청에 무더위·한파 쉼터 지정 요청을 제안하였다. 행정안전부가 직접 지정하는 다른 쉼터들과 달리, 이번처럼 기관에서 쉼터 인증을 자발적으로 제안한 경우는 이례적이다. 엑스코는 쉼터 현장 실사 과정을 거친 후 지난 7월 28일, 행정안전부의 인증을 받아 국민재난안전포털에도 등록되었다.
 
이번 국민을 위해 지정된 무료 쉼터는 무더위 쉼터·미세먼지 쉼터·한파 쉼터로 나뉘어 전국 각지에 등록되어 있으며, 위치정보와 수용 규모는 국민재난안전포털 홈페이지의 안전시설정보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상길 엑스코 대표이사 사장은 “엑스코 맑은공기쉼터가 국민을 위한 무더위·한파쉼터로 인증받아 더 많은 사람에게 휴식과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엑스코는 고객 친화적 복합문화공간으로 다가갈 수 있도록 시설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