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2023년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 대상' 우수상 2관왕 쾌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군산)허희만 기자
입력 2023-08-02 11:2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고용위기 극복을 넘어서 일자리 자립도시로 우뚝

전국지방자치단체 일자리 대상 우수상 2관왕 수상 장면사진군산시
전국지방자치단체 일자리 대상 우수상 2관왕 수상 장면[사진=군산시]

전북 군산시는 2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고용노동부 주관 '2023년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 대상'에서 2개 부문(공시제, 우수사업 부문) 모두 우수상(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가 주최하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 대상'은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한 해 동안의 일자리 추진실적을 평가해 △지역 일자리 목표 공시제 부문, △우수사업 부문 2개 분야의 우수 자치단체를 시상하고 우수사례를 공유·확산하는 우리나라 대표적 지역 일자리 시상식이다.
 
시는 ‘공시제 부문’에서 일자리 자립도시를 비전으로 삼고 △청년 지역정착을 위한 청년일자리 정책, △신산업 전환에 따른 탄소중립 정책, △소상공인과 연대하는 골목상권 활성화 대책, △취약계층 대상 지속가능한 일자리 지원까지 전략별 일자리 대책을 실효성 있게 추진해 고용위기 극복에 앞장선 것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고용위기로 무너진 자동차산업을 전기차 관련 산업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미래신성장 동력산업 중심의 산업구조 개편을 실시하는 한편,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이끌어낸 점도 고용위기 극복의 모범사례로 소개됐다.
 
이번 평가는 지자체장의 일자리 창출에 대한 의지와 노력을 주요 평가항목으로 두고 있으며 시는 분야별 공모 선정과 인프라 조성에 힘써 안정적인 고용환경 조성을 도모할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 환경개선사업, 경력단절 여성의 일터 복귀지원 등 일자리의 질(質)을 개선해 나가고 있다.
 
‘우수사업 부문’으로는 시와 캠틱종합기술원이 함께 추진한 '군산고용위기 종합지원센터 운영사업'이 우수상을 수상했다. 2022년 한 해 동안 총 1978명의 취업연계와 4248명의 상담지원으로 목표 대비 두드러진 성과를 중앙평가에서 인정받은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국가산업단지와 새만금산업단지 신규 입주기업 대상 1:1 맞춤형 고용서비스 지원과 일자리 매칭데이 운영을 통한 현대중공업 사내협력사 채용지원은 지역현안에 맞춘 고용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고용위기를 겪으면서 전기차 관련 신산업과 군산시 전 분야의 인력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한 점이 성과를 거두게 되어 매우 기쁘며, 앞으로도 생애주기 맞춤형 교육정책과 함께 분야별 인프라 조성에 힘써 누구나 머물며 일하고 싶은 군산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우수상을 받으면서 확보한 인센티브 사업비 7천만원은 내년도 일자리 사업 발굴과 운영에 투입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