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성군‧SRS, 농공단지 33MW 설치… 태양광 프로젝트 업무협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대구) 이인수 기자
입력 2023-07-21 17:2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달성군 관내 옥포‧구지 농공단지

대구 달성군은 SRS와의 협력을 통해 옥포구지 농공단지 지붕을 활용한 태양광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농공단지 약 70여 개 기업의 지붕으로부터 총 33MW의 태양광 에너지를 생산한다 사진대구달성군
대구 달성군은 SRS와의 협력을 통해 옥포/구지 농공단지 지붕을 활용한 태양광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농공단지 약 70여 개 기업의 지붕으로부터 총 33MW의 태양광 에너지를 생산한다. (사진=대구달성군)

대구 달성군은 SRS와의 협력을 통해 옥포/구지 농공단지 지붕을 활용한 태양광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기존 대구지역의 산업단지관리공단과 맺은 협약에 더해 대구광역시 유일의 농공단지와 맺는 업무협약으로 그 의미를 더 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달성군은 옥포/구지 농공단지 약 70여 개 기업의 지붕으로부터 총 33MW의 태양광 에너지를 생산하게 되며, 더욱더 친환경적이고 지속 가능한 에너지 생산 방식을 확립하고 지역 경제의 활성화와 재생 에너지 산업의 성장을 도모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SRS와 달성군은 건물 옥상과 지붕의 태양광 설치, 석면 슬레이트 지붕 교체, 임대료 지급, 자가용 PV 구축,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전기차 바우처 제공 등 다양한 사업을 지속해서 수행할 예정이다.
 
SRS 홍태화 대표는 "산단입주를 위한 환경 심사기준이 엄격한 농공단지의 특성 및 지구살리기라는 세계적인 추세에도 부합하는 사업이 될 것이며, 이번 극한의 폭우 피해도 온실가스로 인한 기후 위기로 인하여 발생한 만큼, 탄소중립을 위한 신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달성군 최재훈 군수는 SRS와의 업무협약에 대해 “다양한 지원과 유휴부지의 활용을 통해 추가 임대수익을 창출하여 달성군 내 농공단지의 활성화를 기대하며, 이는 입주기업의 선호도를 높일 것으로 전망한다”라며, “또한, 전국에서 발생하고 있는 기후 온난화로 인한 돌발적인 이상기후에 대응하는 의미에서도 대구시의 스마트산단 지붕형 태양광 프로젝트를 통한 탄소중립 선도에 참여할 수 있어서 현시대에 매우 의미 있는 협약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