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폭우 골프' 홍준표 제정신인가"...洪 "트집 잡기 그만해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3-07-17 14:3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野 대구시당 "국무총리, 홍준표 즉각 감찰해야"

  • 홍준표 "공직자 주말은 비상근무 외 자유"

2023 대구투자설명회에서 인사말하는 홍준표 대구시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열린 2023 대구투자설명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629
    toadboyynacokr2023-06-29 150154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홍준표 대구시장이 지난달 29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열린 2023 대구투자설명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이 17일 전국적으로 폭우가 내린 지난 주말 골프를 치러 간 홍준표 대구시장을 겨냥해 "제정신이냐"며 일침을 가했다. 홍 시장은 "대구에는 수해 피해가 없었다. 그걸 두고 트집 잡느냐"고 반박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이날 오전 논평에서 "전국이 물난리가 났고 국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꾸려 전방위로 대책을 마련하고 있던 와중에 홍 시장은 팔공CC에 샷을 날리러 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물론 시장이 직접 수해복구에 나서는 것은 아니지만 모든 재해에는 컨트롤타워가 있어야 한다"며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시장이 자리 잡고 있어야 시민은 안전한 일상을 영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국무총리는 총리실 공직기강팀에 즉각 명령해 홍 시장 직무감찰을 진행해야 한다"면서 홍 시장에게도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홍 시장은 같은 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구는 다행히 수해 피해가 없어서 비교적 자유스럽게 주말을 보내고 있다"면서 "주말에 테니스를 치면 되고 골프를 치면 안 된다는 그런 규정이 공직사회에 어디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그걸 두고 트집 잡아본들 전혀 상관치 않는다"면서 "대통령이라면 다르겠지만 그 외 공직자들의 주말은 비상근무 외에는 자유"라고 강조했다.

그는 "주말 개인 일정은 공개하지 않는다. 그건 철저한 프라이버시"라고 부연했다. 앞서 홍 시장은 지난 15일 경북 북부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인명피해가 발생한 상황에서 골프를 치러 가 구설에 오른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