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심리·정서 회복 위해 학생상담 확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2023-07-17 09:1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심리·정서 안정, 건강한 학교생활 위해 49억 5300만원 지원

사진경기도교육청
학생들이 학생상담, 심리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경기도교육청]
경기도교육청은 학생들의 심리·정서 회복을 위해 학생상담, 심리지원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다양한 상담과 심리지원을 위해 49억5300만원을 지원했다.

도내 1513(약 60%)개 학교에서 집단상담, 또래상담, 성장단계별 심리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고양시 흥도초 5, 6학년은 오는 18일 컬러테라피와 아로마테라피를 결합한 향비누 만들기에 참여한다.

비누의 질감과 아로마의 향을 느끼며 비누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자기표현과 정서 조절 능력을 기른다.

9월에는 또래상담자가 함께하는 ‘위 캔(Wee Can) 상담소’를 운영해 초등 3·4학년 맞춤 집단상담도 운영할 계획이다.
사진경기도교육청
[사진=경기도교육청]
지난 6월에는 또래상담 홍보, 학교폭력 예방 대화법을 부채 형태 교육자료로 제작해 등굣길에 학생들에게 배포했다.

흥도초 또래상담 동아리 학생은 “더운 날씨에 아침 일찍 봉사하는 것이 조금 힘들기도 했지만 우리 노력이 친구들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있어 뿌듯하다”며 “처음에 1000개 부채가 많아 보였는데 이렇게 빨리 아이들에게 나눠줄 수 있을지 몰랐고 놀라웠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성남시 늘푸른고는 지난 14일 ‘늘푸른 복면가왕’위(Wee)클래스 행사를 진행했다.

학생들은 자신의 특기를 발휘해 자존감을 높이고 친구들과 즐겁게 참여하며 스트레스를 해소했다.

서은경 도교육청 생활인성교육과장은 “학교와 학생을 잘 이해하고 있는 전문상담선생님들이 직접 프로그램을 운영해 학생들의 관계 개선과 학교생활에 도움을 주고 있다”며 “다양한 상담과 심리지원 프로그램으로 학생들의 심리·정서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