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세일즈]尹 "베트남, 자유·평화·번영의 인태 핵심 협력국"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3-06-22 17: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베트남 국빈 방문 첫 일정은 동포 간담회..."새로운 미래 30년을 향한 출발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하노이 한 호텔에서 열린 베트남 동포 오찬 간담회에서 격려사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자유·평화·번영의 인도·태평양을 가꿔나가는 데 있어 베트남은 대한민국의 핵심 협력국"이라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이날 오후 베트남 국빈 방문 첫 일정으로 하노이 한 호텔에서 동포 오찬 간담회에 참석하고 "지난해 수교 30주년을 맞기까지 양국 관계는 눈부신 발전을 거듭해 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오늘 저의 방문은 양국 관계의 새로운 미래 30년을 향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응우옌 쑤언 푹 전 국가주석 방한 이후 제가 이렇게 빨리 베트남을 방문하게 된 것은 어느 때보다 깊어진 양국의 우호 관계를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지난 5일 자신의 대선 공약이었던 재외동포청의 출범을 언급하며 "모국과 여러분을 더 긴밀히 연결하고 글로벌 비즈니스 허브가 돼 재외동포 여러분의 든든한 울타리 역할을 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차세대 동포들이 한국의 정체성을 지키고, 지역에서 더욱 성장하고 발전하도록 모국의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면서 "베트남 차세대 동포 교육에 더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간담회에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이창양 산업부 장관, 이정식 노동부 장관,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김은혜 홍보수석과 박항서 전 베트남 축구감독 및 재외 동포 30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이번 베트남 국빈 방문을 맞아 지난 19일부터 하노이 시내 베트남 한국문화원 옥상에 설치된 고화질 초대형 LED 전광판에는 '교류·협력을 통해 같이 발전하는 동반자'를 주제로 40초 분량의 영상이 상영되고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포괄적 전략 동반자인 양국이 수교 후 함께 걸어온 길을 돌아보고 미래를 생각해보자는 취지에서 기획했다"며 "양국이 앞으로도 빛나는 미래를 함께 만들어갈 친구로서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기를 기대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국 관계는 지난해 수교 30주년을 맞아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됐다. 베트남은 중국과 미국에 이은 우리나라의 3대 교역국이다. 1992년 수교 당시와 비교해 교역량은 약 175배(877억달러), 인적교류는 2400배(480만명) 증가했다. 베트남에 사는 우리 동포는 17만명, 우리나라에 거주하는 베트남 국민은 23만명에 이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