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전 국정원장 "인사 파동, 사실이라면 조직의 붕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상우 기자
입력 2023-06-17 18:0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박지원 전 국정원장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최근 발생한 국정원 인사 번복 파동에 대해 "이런 국정원이라면 김정은이 웃는다"며 빠른 해결을 촉구했다.

박 전 원장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같은 취지의 글을 남겼다. 앞서 국정원은 1급 간부 보직 인사를 공지했다가, 일주일 만에 무더기로 발령을 취소했다. 대통령실은 이와 관련해 진상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번 인사 파동은 세계 최고 정보기관 중 하나인 국정원이 흔들리고 있다는 국민의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며 "무보직 대기, 교육, 파견 등에 대해서 법적 소송을 준비한다는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는 조직의 붕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정원은 대북해외정보 수집·분석, 사이버 보안, 산업스파이, 마약, 보이스피싱 등 정보 활동으로 국민 생명, 재산, 국익을 보호한다. 보도대로의 국정원이라면 김정은이 웃는다. 윤 대통령은 해외 순방 출발 전에 단안을 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국정원 내부 기강이 무너진 것도 심각하지만, 이 소식이 보도를 통해 외부에 알려지는 것은 더 심각하다며 "1년 내내 알력 다툼에 파벌 싸움이나 하니 국정원이 제 역할을 다할 리 만무하다"고 지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