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근 안산시장 "기사 처우 개선으로 시민들 교통 편익 증가 기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산) 박재천 기자
입력 2023-05-10 11:3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시내버스 기사에 처우개선비 월 15만원 지급… 도내 최초

[사진=안산시]

이민근 경기 안산시장이 9일 "버스기사들의 처우 개선을 통해 시민들의 교통 편익 증가를 기대한다"고 피력했다.

이날 이 시장은 "경기도 최초로 관내 시내버스 운전기사에 월 15만원에 달하는 처우 개선비를 지급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는 시내버스 운전기사 처우를 개선해 보다 나은 대중교통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조치라는 평가다.

이 시장은 관내 버스운송업체를 찾아 간담회를 열고, 버스 운수종사자를 격려한 뒤, 처우 개선을 위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민충기 경원여객 대표, 라홍렬 경원여객 노조 위원장, 박동렬 태화상운 노조 지부장을 비롯한 운수종사자 등이 참석했다.

현재 민간업체가 운영하는 관내 버스 상당수는 운전기사를 구하지 못해 부득이 감축 운행을 해야돼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이 잇따르고 있는 상태다.

 

[사진=안산시]

이 시장은 "안산시의 경우도 이달 기준 관내 시내버스 운행 인가 대수는 550대로 이를 위해 필요한 운전기사 정원은 약 11000명이지만, 현재 기사 수는 900명에 불과해 정원 대비 200여명이 부족하다"고 말한다. 

이에 이 시장은 운전기사 부족 문제가 일시적 현상이 아닌 기사들의 처우 개선이 담보 돼야 하는 사항으로 보고, 지난달 관련 조례를 개정해 1인당 월 15만원에 달하는 처우 개선비를 지급하고 있다. 

이 시장은 이번 사업으로 지역 내 운수종사자 420명이 혜택을 받아 관내 버스 기사 부족 문제 해결에 일정 부분 기여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 시장은 “근무 환경 때문에 퇴사하거나 높은 이직률로 버스 기사 수가 매년 감소하면서 일터로 복귀하기 위한 유인책이 필요한 실정”이라며 “준공영제(공공관리제) 도입 이전에 가장 먼저 종사자 처우 개선비를 지원했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