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보라동 일대 지방도 315호선 지하로 뚫는다…내달 공사 재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용인)김문기 기자
입력 2023-05-10 09:1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한국도로공사·LH와 협약키로...'계획 수립 16년, 공사 시작했다 중단한 지 2년 6개월 만에'

지방도 315호선 지하차도 설계도[사진=용인시]


출퇴근 시간대에 만성 정체를 빚던 ‘지방도 315호선’의 용인시 기흥구 보라동 구간이 지하로 뚫린다. 주민들의 해묵은 민원이 해결되게 되는 것이다.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보라동 일대의 교통 불편 해법으로 제시된 ‘지방도 315호선 지하차도 사업’을 계획 수립 16년 만에, 공사를 시작했다 중단한 지 2년 6개월 만에 진행할 수 있게 됐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국토교통부, 한국도로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지속 협의한 끝에 ‘지방도 315호선 지하차도 추진을 위한 상호 협력 협약(안)’을 마련하고,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공동 협력키로 했다.
 
협약안에 따르면 LH가 ‘지방도 315호선 지하차도 신설공사’(940m구간, 양방향 4차로)를, 한국도로공사(국토교통부)가 ‘경부고속도로 하부 지하고속도로(용인-서울) 신설공사’(기흥JCT~청계산JCT 26.1km, 양방향 4~6차로)를 시행한다.
 
또 한국도로공사는 지하고속도로 세부 설계에 지하차도의 안정성 확보안을 반영하고, LH는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유하도록 했다. 용인시는 공사에 따른 교통 제한 등 민원을 해소하고 신속한 인허가 처리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지방도 315호선 보라교사거리 일원(민속촌 입구)에 차량이 몰려 교통혼잡을 빚고 있다[사진=용인시]


용인시-한국도로공사-LH간 협약은 이달 중 맺는다.
 
지방도 315호선 지하차도 사업은 보라택지개발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따라 LH가 지난 2007년부터 추진한 사업이다. 당초 고가차도를 건설할 계획이었으나 2008년 주민 의견을 수렴해 지하차도로 공사 계획을 변경, 용인시와 LH가 사업비를 분담하는 방안으로 시행협약을 맺었다.
 
이후 실시계획 인가와 보상 등 행정절차를 순조롭게 진행했지만 2012~2016년 시의 재정 여건이 어려워지면서 2019년 6월에야 첫 삽을 떴다.
 
어렵게 시작된 공사는 2020년 12월 중단됐다. 국토부의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계획이 세워지면서 지하고속도로와 315호선 지하차도 사이가 너무 가깝다는 이유로 한국도로공사가 반대했기 때문이다.
 
시는 지난해 7월 민선 8기 이상일 시장 체제가 출범한 이후 해법을 찾기 위해 움직였다. 한국도로공사에 경부지하고속도로 진출입부 위치를 바꾸거나 종단경사를 조정해달라고 요청했고, 국토부에는 ‘지하도로 설계지침’의 조속한 개정을 건의했다.
 
이 시장은 원희룡 국토부 장관에게 지하도로 설계지침 개정의 당위성을 설명하는 한편, 함진규 도로공사 사장과 이한준 LH사장에게도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국토부는 지난 3월 ‘지하도로 설계지침’을 개정하고, 신설 지하고속국도를 설계할 때 본선 진출입 구간 종단 경사를 5%(최대 6%)로 정하도록 했다. 지침 변경으로 경부 지하고속도로, 315호선 지하차도 사이의 간격이 커지면서 두 도로 모두 건설이 가능해졌다.
 
공사는 이르면 다음 달 중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멈춰선지 2년 6개월 만이다.
 
이상일 시장은 “보라교사거리에 지하차도가 만들어지게 됨에 따라 기흥구 일원 교통 혼잡의 주요 지점이 사라지게 됐다"면서 ”협약 후 속히 공사에 착수해서 지하차도가 최대한 빨리 개설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