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취업자 증가폭 다시 꺾여...'수출부진' 제조업 28개월來 최대 감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예지 기자
입력 2023-05-10 09:4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4월 취업자 35.4명↑...한달만에 증가폭 다시 줄어

  • 청년층 6개월째↓...제조업 취업자도 4개월째 감소

  • "경기부진에 제조업 취업자수 증가폭 불확실성 상존"

서운주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이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2023년 4월 고용동향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

취업자 수 증가세가 한 달 만에 다시 꺾였다. 특히 수출 부진에 시달리고 있는 제조업의 경우 감소 폭이 28개월 만에 가장 컸다. 

통계청이 10일 발표한 '4월 고용 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843만20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35만4000명(1.3%) 증가했다. 2021년 3월 이후 26개월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다만 증가 폭은 3월(46만9000명)보다 11만5000명 줄었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지난해 6월부터 9개월 연속 줄어들다가 3월 10개월 만에 깜짝 반등한 뒤 지난달 다시 둔화했다.

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이 44만2000명 증가해, 고령층 일자리를 제외하면 사실상 8만8000명 줄어든 셈이다. 50대에서 5만5000명, 30대에서 1만5000명 각각 증가했으나, 20대에서 11만6000명, 40대에서 2만2000명 각각 감소했다. 청년층(15∼29세) 취업자는 13만7000명 줄어 6개월째 감소세가 지속됐다. 감소 폭도 2021년 2월(-14만2000명) 이후 2년 2개월 만에 최대였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취업자가 9만7000명 급감했다. 2020년 12월(11만명) 이후 28개월 만에 최대 감소 폭이다. 제조업 취업자는 4개월 연속 줄고 있는데 역대급 수출 부진에 직격탄을 맞았다는 분석이다. 

서운주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자동차 제조업 분야 취업자 수가 일부 증가하긴 했으나, 반도체가 포함된 전자부품·컴퓨터 영상 제조업 등 분야에서 취업자 수가 계속 감소하고 있다"며 "수출 감소와 연관된 취업자 수 감소가 두드러져 수출이 회복되지 않으면 지속적으로 (제조업 고용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15세 이상 고용률은 62.7%로 1년 전보다 0.6%포인트 올라 1982년 7월 통계 작성 이래 4월 기준으로 가장 높았다. 다만 청년층 고용률은 46.0%로 0.6%포인트 하락했다. 

실업자 수는 80만4000명으로 5만9000명 줄어 2008년 4월(79만1000명) 이후 4월 기준으로 가장 낮았다. 실업률도 2.8%로 0.2%포인트 내려 1999년 6월 통계 개편 이후 4월 기준 최저였다. 청년층 실업률(6.4%)은 1.0%포인트 내려 마찬가지로 개편 이후 최저치를 보였다.

향후 고용 전망에 대해서는 정부도 우려를 드러냈다. 김시동 기획재정부 인력정책과장은 "고용 창출력이 높은 내수·서비스업 회복세가 지속되며 고용·실업률은 안정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정보통신(IT) 부문 중심의 경기 부진 등에 따라 제조업 취업자 수 증가 폭은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부는 관계 부처 합동 '일자리 전담반(TF)'을 중심으로 고용 동향을 관리하는 한편, 민간 중심의 청년 일자리 창출도 적극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기재부와 고용노동부는 이날 제5차 일자리 TF 회의를 열고 청년 고용 상황과 향후 지원 방안, 빈 일자리 해소 방안 등을 논의하고 현장 활동 결과도 점검했다. 

또 스타트업 기업의 청년일자리도약장려금 지급 기준 개선 등 청년 관련 일자리 정책의 체감도를 높이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