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이시카와현서 규모 6.3 지진...남성 1명 심폐정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3-05-05 17:2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일본 이시카와현에서 5일 오후 2시 42분께 규모 6.3의 지진이 발생했다. 사진의 X 표시가 지진 발생 지점인 진앙이다.

일본 이시카와현에서 5일 오후 2시 42분께 규모 6.3의 지진이 발생했다. 사진의 X 표시가 지진 발생 지점인 진앙이다.[사진=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일본 이시카와현 북부 노토(能登)반도에서 5일 오후 2시 42분께 규모 6.3의 지진이 발생했다. 현재까지 남성 1명이 심폐 정지 상태에 빠졌고, 건물 붕괴 피해 신고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시카와현 북부 노토 반도에서 발생한 지진은 규모 6.3으로 진원의 깊이는 10㎞다.

일본 기상청의 지진 등급인 진도는 지진이 일어났을 때 해당 지역에 있는 사람의 느낌이나 주변 물체 등의 흔들림 정도를 수치로 나타낸 상대적 개념이다. 이에 따르면 진도 6강 흔들림은 "(사람이) 서 있지 못하고 흔들림에 따라 넘어진다. 고정을 해두지 않은 가구 대부분이 이동하고 넘어지는 것들이 많아진다"고 돼 있다. 

노토반도에 있는 스즈(珠洲)시 소방 당국에는 지진 직후 건물이 무너졌다는 신고 2건이 접수됐다. 스즈시 관계자는 일본 현지 공영방송 NHK에 "길고 심한 흔들림이 2분 정도 지속됐다"며 "진정된 이후에도 몇 번이나 흔들림이 있어 두려움을 느꼈다"고 말했다. NHK는 한 남성이 사다리에서 추락해 심폐 정지가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시카와현 남부와 니가타현, 도야마현 등지에서도 진도 4의 흔들림이 있었다. 교도통신은 "도호쿠(혼슈 북동부)부터 긴키(오사카를 중심으로 한 지역)까지 광범위한 곳에서 흔들림이 관측됐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이시카와현 시카 원자력발전소와 니가타현 가시와자키카리와 원자력발전소, 후쿠이현 소재 원자력발전소 3곳에서 이상은 확인되지 않았다.

한편 일본 정부는 총리관저에 대책실을 설치해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인적, 물적 피해를 확인 중"이라며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지진 직후 조속히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