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현 양주시장 "동두천CC~양주 송전선로 노선 변경, 지중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양주)임봉재 기자
입력 2023-03-27 17: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전자파·안전사고 등 주민 불안감 높아'

강수현 양주시장(오른쪽)이 최근 정성호 국회의원실에서 정승일 한국전력공사 사장을 만나 동두천CC~양주 송전선로 노선 변경, 지중화 주민 요구를 설명하고 있다.[사진=양주시]

경기 양주시는 강수현 시장이 동두천CC에서 양주까지 추진 중인 송전선로 노선을 변경하고, 지중화해달라고 촉구했다고 27일 밝혔다.

강 시장은 최근 정성호 국회의원과 정승일 한국전력공사 사장을 만나 이같이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주민들이 노선 변경, 전선 지중화를 요구하고 있다"며 "주민 입장이 관철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했다.

특히 "고압 송전선로로 인한 전자파와 안전사고, 자연경관 훼손 등의 문제로 지역 주민들이 불안감을 토로하고 있다"며 "주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한국전력과 지속해서 만나 원만한 문제 해결을 도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선로는 345㎸급으로, 지난 2018년 9월 제6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 따라 장기 송배전 설비 계획에 반영돼 국가 전력 수급 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2020년 1월 제1·2구간이 착공됐으며, 현재 공정률 30%를 보이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