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두 달 연속 '경기 둔화' 진단…"수출 부진·내수 회복세 저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락 기자
입력 2023-03-17 10:5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2월 26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화물이 가득 쌓여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지난달에 이어 두 달 연속 우리 경제가 둔화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수출 부진과 내수 회복세가 저조한 상황에서 긴축에 따른 금융시장 불안도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기획재정부는 17일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3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물가 상승세가 다소 둔화하는 가운데 내수 회복 속도가 완만해지고 수출 부진 및 제조업 기업 심리 위축 등 경기둔화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2월 그린북에서 한국경제를 둔화 국면으로 판단한 데 이어 두 달째 같은 진단을 내놨다. 지난달 정부는 코로나19 이후 경기 회복 과정에서 처음으로 '경기 둔화'를 언급했다.

올 2월 수출은 1년 전보다 7.5% 줄어 5개월째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주력 품목인 반도체 수출이 43% 감소했다. 같은 기간 전체 수입은 3.5% 증가하며 무역수지는 52억7000만 달러 적자였다.

정부는 2월 무역적자가 1월(125억 달러)보다 감소한 것을 고려할 때 지난달 경상수지는 개선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지난 1월 경상수지는 45억 달러 적자로 사상 최대 규모의 적자를 기록했다.

우리 경제의 주동력인 수출이 부진한 가운데 내수 회복세도 둔화하고 있다. 올 1월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2.1% 줄어 석 달째 감소하고 서비스업 생산은 0.1% 늘어나는 데 그쳤다.

정부는 다만 지난달 국산 승용차 내수 판매량이 1년 전보다 18.1% 늘고 백화점 매출액은 5.2% 증가한 점 등이 소매 판매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지난달 카드 국내 승인액도 8.1% 늘었다. 특히 방한 중국인 관광객 수가 224.5%(속보치) 급증했다.

정부는 중국 경제 활동 재개(리오프닝)에 대한 기대감이 있지만, 통화 긴축의 영향으로 취약 부문의 금융 불안과 같은 하방 위험도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에 이어 스위스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CS) 악재가 겹치며 금융시장은 불안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정부는 "물가·민생안정 기반을 굳건히 하고 대내외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