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컨드 하우스' LG 스마트코티지, 혁신 고객경험 제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수지 기자
입력 2023-03-02 10: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9.5평 크기 복층 원룸…LG전자 프리미엄 가전 탑재

LG전자가 공간·가전·서비스를 융합한 세컨드 하우스로 새로운 고객경험을 제시하고 나선다.
 
LG전자는 2일 소형 모듈러 주택 ‘LG 스마트코티지(가칭)’를 공개했다. 여기에는 에너지 및 냉난방공조 기술, 차별화한 프리미엄 가전이 적용됐다. 스마트코티지는 구조물을 사전 제작해 현장에 설치하는 ‘프리패브’ 방식으로 만들어진다.
 
이번에 공개한 시제품은 복층 원룸 구조로 31.4m2(약 9.5평) 크기다. 거실과 주방이 한 공간에 있고, 화장실과 파우더룸을 별도로 갖췄다. 2층은 침실이다. 지붕에는 4킬로와트(kW)급 태양광 패널이 설치돼 집에서 사용하는 에너지 일부를 자체 생산한다.
 
내부에는 오브제컬렉션 워시타워 컴팩트, 식기세척기, 인덕션 전기레인지, 정수기 등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프리미엄 가전이 들어갔다. 또 에너지 효율이 높은 히트펌프 냉난방시스템 ‘써마브이 모노블럭’을 설치해 에너지 소비량을 대폭 줄였다.
 
스마트코티지를 이용하는 고객은 거주지가 아닌 도시 근교나 지방에 간편하게 세컨드 하우스를 마련해 삶에 여유를 더하면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가치를 실천할 수 있다.
 
최근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고객이 많아지면서 여기에 부합하는 혁신적인 고객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스마트코티지를 기획하게 됐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이향은 LG전자 H&A사업본부 CX담당(상무)은 “공간, 가전, 서비스를 융합해 차원이 다른 고객경험을 제공하는 LG 스마트코티지를 통해 환경을 보호하고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G 스마트코티지 시제품 외부 전경 [사진=LG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