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홋카이도 앞바다서 규모 6.1 지진..."쓰나미 가능성 없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승완 기자
입력 2023-02-26 00:06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기상청]


토요일인 25일 오후 10시 27분께 일본 홋카이도 앞바다에서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발표했다.

일본 기상청은 이번 지진으로 쓰나미(지진해일)가 발생할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60㎞다.

이날 지진으로 홋카이도 네무로시와 시베쓰초에서 진도 '5약'의 흔들림이 감지됐다. 진도 5약은 대부분의 사람이 공포를 느끼고 지지물을 붙잡고 싶어하며 선반에 있는 식기나 책이 떨어지는 수준이다.

한편 일본 기상청의 지진 등급인 진도는 절대 강도를 의미하는 규모와는 달리, 지진이 일어났을 때 해당 지역에 있는 사람의 느낌이나 주변 물체 등의 흔들림 정도를 수치로 나타낸 상대적 개념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제1회  보훈신춘문예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