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용 '피임약' 나왔다...먹으면 정자 3시간 동안 기절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3-02-15 23:3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에서 남성 피임약이 개발돼 화제다.

14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요헨 벅 미국 웨일코넬의과대 약리학과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이 약물을 통해 필요할 때만 정자 활동을 일시적으로 멈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를 통해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TDI-11861'이라 불리는 이 약은 여성 피임약과 달리 약을 복용해도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부작용 등을 일으키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연구진이 동물 실험을 통해 확인한 결과 약효는 약 3시간 동안 지속됐고 복용 24시간 후엔 효과가 거의 사라졌다.

정자 운동을 활성화하는 스위치는 수용성 '데닐릴 사이클레이즈(sAC)'라 불리는 세포 신호전달 단백질로, 해당 피임약은 이 단백질을 억제하거나 차단해 정자의 움직임을 막는다는 것이다.

연구 담당 멜라니 발바흐 박사는 "사용하기 쉽고, (정자가) 원래 상태로 곧 돌아간다는 걸 확인했다. 남성들이 필요한 상황에, 필요한 만큼 자주 복용함으로써 일상적으로 적절한 피임 계획을 세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다른 전문가들은 이 피임약이 성병을 막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하며 콘돔 착용을 권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