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겸 합참의장, 서북도서 현장점검…"적시적 합동전력 운용 중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3-02-15 17:4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해병대 제6여단·육해공 작전부대 방문…결전태세 점검

김승겸 합참의장이 15일 해병 6여단 지휘통제실에서 ‘적과 싸워 이길 수 있는’ 구체적 행동방안에 대한 토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합동참모본부]

  
김승겸 합동참모본부 의장이 14일 중부전선에 이어 15일 서북도서 ‘결전태세’를 점검했다.
 
합참에 따르면 김 의장은 이날 서북도서 최북단의 해병대 제6여단과 작전부대를 방문했다.
 
김 의장은 해병대 제6여단 본부에서 결전준비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합참과 서북도서방위사령부, 해군작전사령부, 특수전사령부 등을 포함한 관련 작전사의 지휘관·참모들과의 전술토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김 의장은 “적은 분명히 우리가 예측하지 못하고, 대응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도발할 것”이라며 “언제, 어떠한 상황에서도 적을 압도적으로 응징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갖춰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북도서 지역에서의 적 도발 시 적시적이고 효과적인 합동전력 운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합참과 관련 작전사는 상황보고·전파, 결심 및 대응을 위한 공조체계를 평시부터 긴밀하게 갖춰달라”고 당부했다.
 
또 김 합참의장은 해병대 제6여단 인근 육군·해군·공군 현장 작전부대를 방문했다.
 
현장의 작전태세를 보고받은 김 의장은 “적의 기만과 기습적인 도발에 대비해 적의 도발양상을 지속적으로 예측·평가하고, 적의 도발 징후를 잘 포착할 수 있도록 빈틈없는 감시 및 대응태세를 유지하라”고 지시했다.
 
김 의장은 백령도 지역의 주민 대피시설도 점검했다.
 
김 의장은 “서북도서 지역은 전·평시 적 도발 위협이 매우 높은 곳으로서 유사시 우리 국민들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실질적인 민방공 경보체계 점검과 방호시설 확충 등을 위해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해달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