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탄소중립도시 '한 발짝 더'…탄소중립 시민교육 확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한호 전북취재본부 취재국장
입력 2022-12-28 11: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050 탄소중립' 시민교육, 내년에 두 배로 확대 추진

전주시청 전경[사진=김한호 기자]

전주시는 탄소중립에 대한 시민 공감대를 확산하고 참여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2050 탄소중립 시민교육’을 내년에 확대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탄소중립 시민교육은 전주시가 오는 2050년까지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량과 흡수되는 이산화탄소량이 같게 해 이산화탄소 순배출량이 ‘0’이 되는 2050 탄소중립도시를 실현하고, 기후위기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시는 내년에 올해(1만5000명)보다 1만3000명 늘어난 2만8000명을 대상으로 탄소중립 교육을 운영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내년 탄소중립 시민강사 21명을 동 주민센터와 행정기관, 경로당, 교육기관 등에 파견해 탄소중립의 중요성에 대해 소개하고, 일상 속 탄소중립 실천방안을 알리는 ‘생애주기별 찾아가는 탄소중립 교육’을 꾸준히 전개할 예정이다.

또한 각종 협회와 협약기관, 종교단체와의 협의를 통해 탄소중립 생애주기별 영상교육을 추진하고, 대규모 행사 및 종교 활동시 탄소중립 홍보 동영상을 송출하는 등 탄소중립에 대한 시청각 교육도 병행키로 했다.

이와 함께 전주시는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환경기초시설 현장체험 운영 △어린이 맞춤형 탄소중립 아동극을 실시하는 등 교육 방법의 다각화를 통해 모든 시민이 탄소중립에 대한 인식 전환과 관심을 가지고 실천할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전주시는 이를 토대로 2026년까지 총 10만명의 시민들을 대상으로 단계별 탄소중립 시민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탄소중립도시 구현을 위한 시민들의 참여와 실천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세계평화의전당 부지에 공공용 화장실 확대 설치
전주시는 천변 산책로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한 세계평화의전당 부지 내 공공용 화장실 설치사업을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공공용 화장실 내부에는 절전형 재실감지센서 조명과 환풍기,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 기준에 준한 어린이세면대, 기저귀 교환대 등의 설비가 설치돼 있다.

또한 전주완산경찰서 상황실과 직접 연결이 가능한 음성통화 비상벨도 갖춰 범죄예방 및 긴급상황 발생시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다.

이에 따라 치명자산성지와 전주천 사이 산책길을 이용하는 시민들과 전주를 찾은 여행객의 불편이 줄어들게 됐다.

시는 향후에도 공공용 화장실에 대한 주기적인 점검과 청소로 이용자들 편의를 도모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