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임준 군산시장, 캐나다 윈저시와 경제협력"실리교류 전환점 마련 하겠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군산)허희만 기자
입력 2022-12-19 18: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 캐나다 윈저시 대표단 4년만에 군산 방문, 경제 협력교류 방안 논의

캐나다 윈저시 대표단 군산시 방문 [사진=군산시]


강임준 군산시장이 자매도시인 캐나다 윈저시와 코로나19 이후 급변하는 글로벌 경제산업분야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군산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7일부터 3일간 캐나다 윈저시 대표단 (시장:드류 딜킨스)과 새만금산업단지 주요 공장 시찰 및 기업 관계자 면담 등을 진행했다.
 
윈저시는 인구 21만명의 캐나다 대표 자동차공업도시로 지난 2005년 군산과 자매도시를 체결한 이래 공무원 파견, 문화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17년간 교류를 이어온 도시다.

이번 윈저시장단 군산 방문은 코로나19 이후 4년 만에 대면 교류가 재개된 것으로 단순 방문이 아닌 윈저시 관심 기업 시찰과 대표단 면담이 병행되는 실리적 경제교류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에 시를 방문한 윈저시 대표단은 지난 10월 지방선거에서 3선에 시장으로 당선된 드류딜킨스 시장을 대표로 윈저시 소통·마케팅 정책실장과 '인베스트 윈저에섹스 경제개발공사' 스티븐 맥켄지 사장, 조 곤캘브스 부사장으로 투자 협의 등 경제정책 방향을 결정할 수 있는 핵심 관료대표사절단으로써 군산과 경제산업 교류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해 지역사회에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윈저시는 자동차 도시인 미국 디트로이트와 최인접해 내연자동차 산업이 일찍이 발달된 도시로, 최근에는 캐나다 최초 리튬이온 EV베터리 공장을 건립하기 위해 LG에너지솔루션 등 한국기업 투자를 통해 전기차 베터리 산업 중심지로 재도약 준비에 한창이다.
 
시도 새만금산업단지에 전기차, 이차전지, 재생에너지 관련 기업들이 활발히 입주되고 있고, 이들 기업이 미주·유럽 등 해외 수출 판로 개척이 필요한 상황으로 양도시간 경제협력 방안이 구체화될 경우 기업 수출 지원 등 시너지 효과도 기대되고 있다.
 
강임준 시장은 “2023년은 한국·캐나다 수교 60주년으로 내년을 기점으로 양국의 경제무역 투자가 대폭 확대될 예정으로 선제적으로 양도시가 경제교류를 준비한다면 구체적인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다”며 “코로나19 펜데믹도 이제 그 끝이 보이는 만큼, 양도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전기차 산업 등을 중심으로 기업 투자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실리적인 교류의 전환점을 만들어가자”고 밝혔다.
 
드류 딜킨스 윈저시장은 “4년 만에 다시 찾은 군산 산업단지의 급변한 상황이 놀랍다”며 “우리 윈저시에 27만평 규모의 전기베터리 공장이 조성 중인데, 군산에는 EV완성차 클러스터와, 이차전지 기업, 폐베터리 리사이클 공장까지 RE100산업 생태계 기반이 구축되고 있다. 양 도시의 산업구조 방향이 유사한 만큼 기업간의 활발한 투자를 이끌어낼 수 있는 교류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9월에는 미국 푸에블로시장과 풍력발전 타워 생산 글로벌기업인 CS-Wind 김선권 회장을 초청해 새만금 기업 투자 논의를 갖었고, 10월에는 미주한인회 대표단과 미주 수출판로 개척 간담, 이달에는 한국기업이 입주해 있는 헝가리 바토니테레녜시와 연계해 군산기업의 헝가리 진출도 지원하는 등 국제교류를 경제통상 실리 중심으로 전환해 나가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