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서 반달가슴곰 사육 농장주 부부 숨진 채 발견, 탈출한 곰 3마리 사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울산) 정종우 기자
입력 2022-12-09 12:2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독자 제공]

울산 울주군에서 반달가슴곰을 사육하던 60대 농장주 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60대 부부는 농장 입구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는데 곰의 습격을 받은 흔적이 남아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상태다.

9일 소방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7분께 울주군 범서읍의 한 농장에서 60대 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부모님과 몇 시간째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들은 부부가 운영하는 농장 밖과 농장 안에서 반달가슴곰 각각 2마리와 1마리를 발견했다.

소방관들은 엽사 등과 함께 이날 오후 11시33분께 곰 3마리를 사살했다.

경찰은 부부의 신체에 남겨진 외상 등을 토대로 곰으로부터 습격받았을 것으로 보고 있으나, 정확한 사인은 조사 중에 있다.

이에 울주군은 사건이 발생한 8일 오후 11시 25분께  곰 사육농장 인근 주민들에게 외출 자제를 당부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이후 울주군은 경찰과 소방당국이 사건현장을 수색하던 중 탈출한 곰 1마리가 더 있을 것이라는 추정에 9일 오전 1시 32분께 추가적인 문자메시지를 발송했으나, 사육장을 탈출한 반달가슴곰은 3마리인 것으로 최종 확인했다.

한편 해당 농장은 미등록 사육시설로 지난 2020년에는 국제적 멸종위기종 사육시설 미등록으로 고발돼 벌금 300만원 처분을 받았고, 지난해 5월에도 곰 탈출 사건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