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신속항원 검사 수시로 해야...노인은 주 2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예지 기자
입력 2022-12-08 19:24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中 국무원, 방역 기자회견서 발표

중국 국무원 주관으로 12월 8일 열린 방역 관련 기자회견에서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 궈옌훙 응급의료사(司·국) 사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중국중앙(CC)TV 갈무리]

중국이 '제로코로나' 정책의 상징인 상시적인 유전자증폭(PCR) 전수 검사를 사실상 폐지하는 대신 밀집장소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수시로 항원 검사를 하라고 당부했다.

8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 코로나19 합동 방역 통제기구는 이날 '코로나19 항원 검사 적용 방안'을 발표하고 "대학 등 밀집 장소에서 일하거나 생활하는 사람이나 노인 등은 수시로 항원 검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노인인 경우 주 2회 항원 검사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대기업이나 대학 등은 인원수 등을 고려해 항원검사키트를 미리 구매하고, 양로원 등 노인 관련 시설은 활동 인구의 15∼20%에 해당하는 항원검사키트를 비축하라고 주문했다.

또 자가진단키트 생산 기업들에는 품질, 생산력 등을 강화할 것을 지시했으며, 각 지방정부들에는 지난 7일 국무원이 발표한 방역 추가 완화 10가지 조치를 신속하게 이행할 것을 주문했다.

기자회견에 앞서 국무원은 '코로나19 감염자 자가치료 가이드'를 발표하고 "자가치료는 엄중한 기저질환이 없는 무증상자나 경증 감염자, 기저질환이 안정기에 처해 있고 질환이 없는 자에게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가격리자는 최대한 동거 가족과 분리된 독립적인 방에 거주해야 하고 단독 화장실을 이용해야 한다"며 "가구마다 체온계, 휴지, 마스크, 일회용 비닐장갑, 소독제 등 방호 및 소독용품과 뚜껑이 있는 쓰레기통을 구비해 놓아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가격리자에게 호흡곤란, 고온 등 증상이 나타나면 자가용이나 구급차로 병원으로 이송해 치료를 받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국무원은 자가치료자의 증상이 뚜렷하게 호전되거나, 뚜렷한 증상이 없고 신속항원검사 결과가 음성이 나오면서 자가격리 6, 7일째 이틀 연속 PCR 검사를 해 Ct값(바이러스 전파력 측정 지표)이 35 이상이면 자가치료를 끝내고 정상적인 생활 및 업무를 재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7일 중국 방역 당국이 발표한 10가지 추가 방역 완화 조치의 구체적인 지침이다. 지난달 20개 조항의 제로코로나 완화책을 발표한 데 이어 7일 방역 당국은 10가지 추가 방역 완화 조치를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지역별 전원 유전자증폭(PCR) 검사 폐지 △지역 간 이동 시 PCR 검사 및 건강코드 확인 폐지 △무증상자·경증 확진자·밀접접촉자의 재택 격리 등 격리 방식 개선 △모든 약국 정상 운영 △노년층의 백신 접종 가속화 △방역 안전 보장 강화 등이다.

당국의 기조에 발맞춰 중국 곳곳에서 완화책을 내놓고 있다. 상하이시는 51개 고위험 지역을 해제하고, 9일부터는 밀폐된 유흥장소, 식당 입장 시 PCR 음성 증명서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고, 광저우시도 전날 밤 공시를 통해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7일 자로 마감하고 이후에는 경제, 일상 정상화 브리핑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