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노사, 임단협 잠정합의안 마련…8일 조합원 투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문기 기자
입력 2022-12-06 08:1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기본급 8만원 인상 등 내용 포함

현대중공업 노사가 올해 임금·단체협약(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6일로 예고됐던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 공동 파업은 유보됐다.

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노사는 5일부터 울산 본사에서 열린 36차 교섭에서 마라톤 교섭 끝에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잠정합의안은 기본급 8만원(호봉승급분 2만3000원 포함) 인상, 지역·복지수당 2만원 인상, 성과금 지급, 격려금 350만원·상품권 30만원 지급 등을 골자로 한다. 정년퇴직한 생산기술직을 대상으로 기간제 채용 인원도 늘리기로 했다.

노조는 8일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이번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노사가 이번 교섭만큼은 해를 넘기지 않고 마무리하겠다는 각오로 소통한 끝에 잠정합의안 마련에 성공했다”며 “교섭을 조속히 마무리하고 내년도 본격적인 재도약을 준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 노사가 잠정합의안을 도출하면서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 공동 파업은 일단 연기됐다. 3사 노조는 6일 오후 4시간 공동 부분 파업, 7~9일 3사 노조 순환 파업, 13일 공동 전면 파업 등을 계획하고 있었다.

노사 전문가들은 ‘맏형’ 격인 현대중공업이 교섭을 마무리 지으면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노사도 교섭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미포조선과 현대삼호중공업 사측은 아직 교섭안을 제시하지 않은 상태이다.
 

[사진=현대중공업]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