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선저우 14호 우주비행사 3인, 6개월 만에 지구로 무사 귀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예지 기자
입력 2022-12-05 13:5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우주비행사 3명을 태운 선저우 14호의 귀환 캡슐이 12월 4일 오후 8시 10분(현지시간)께 중국 네이멍구 둥펑 착륙장에 성공적으로 착륙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의 독자 우주정거장 '톈궁(天宮)' 건설을 마무리하기 위해 약 6개월 동안 우주에서 머물렀던 비행사들이 4일 무사히 지구로 귀환했다. 

4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유인우주국(CMSA)은 천둥(陳冬), 류양(劉洋), 차이쉬저(蔡旭哲) 등 3명의 우주비행사를 태운 선저우 14호의 귀환 캡슐이 이날 오후 8시 10분께 중국 네이멍구 둥펑 착륙장에 성공적으로 착륙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6월 5일 간쑤성 주취안 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2F 야오14호 로켓에 실려 발사된 지 약 6개월 만에 돌아온 것이다.

신화통신은 이들이 5일 새벽 3시 25분 베이징에 도착했고, 중국 우주정거장 단계 비행임무총지휘부 책임자와 관계자들이 이들을 공항에서 반겼다고 실시간으로 보도했다. 천둥, 류양, 차이쉬저 등 3명의 우주비행사는 베이징에 도착한 후 격리 회복에 돌입, 건강검진을 받는 등 당분간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이들 3명의 우주비행사는 지난해 10월 16일 우주로 출발해 지난 4월 16일 귀환한 선저우 13호 우주비행사들과 마찬가지로 183일간 우주에 머물면서 임무를 수행했다. 이들은 지난달 29일 발사된 선저우15호를 타고 톈궁에 도킹한 새로운 우주비행사 3인과 임무교대를 했고, 4일 지구로 귀환했다.

중국은 올 연말까지 우주정거장 톈궁 건설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완공된 톈궁은 장기 궤도운행 단계로 넘어가게 된다. 중국은 매년 유인 우주선 2대와 화물우주선 2대를 발사해 톈궁의 활동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운영 중인 우주정거장은 미국과 러시아 등이 공동 운영하는 국제우주정거장(ISS)이 유일하다. 하지만 앞으로 톈궁이 인류 유일의 우주정거장이 될 가능성이 크다. ISS가 노후화를 이유로 운영 중단이 예고돼 있기 때문이다. 미국과 러시아, 일본 등 14개국이 공동 운영하고 있는 ISS는 러시아의 경우 2024년 운영 종료, 미국은 2030년까지 운영을 연장하겠다고 한 상황이다. ISS가 운영을 종료하고 나면 한동안 중국 우주정거장이 유일한 우주정거장이 될 전망이다. 
 

12월 4일 오후 8시 10분께 중국 네이멍구 둥펑 착륙장에 천둥, 류양, 차이쉬저 등 우주 비행사 3명을 태운 선저우 14호의 귀환 캡슐이 착륙했다. 사진은 귀환 우주비행사 중 한 명인 천둥이 캡슐에서 나와 경례하는 모습. [사진=신화통신]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