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정치권] 尹 대통령, 베트남 주석과 정상회담..."포괄적‧전략적 동반자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2-12-05 07: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이재명, 민주당 대표 취임 100일...정진석, 국가조찬기도회 참석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이 4일 오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한다. 정부는 푹 주석의 국빈 방한을 계기로 올해 수교 30주년을 맞는 양국 관계를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에서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푹 주석은 전날 오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한 후 주한 베트남 대사관에서 국내 '화산 이씨' 종친회 임원들과 차담을 가졌다. 화산 이씨는 베트남 왕족 출신의 귀화 성씨다.
 
푹 주석은 5일 윤 대통령과 공식 환영식을 시작으로 소인수환담, 정상회담, 국빈만찬 등 공식 일정을 소화한다. 윤 대통령은 푹 주석과의 회담을 통해 정치·안보, 경제(교역·투자, 금융, 인프라, 공급망), 개발, 교육·인적교류, 주요 지역 및 국제 현안 관련 등 분야에서 양국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협의할 예정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취임 100일'을 맞는다. 대장동 사건을 필두로 검찰의 수사망이 좁혀오고 있지만, 100일 핵심 메시지는 민생과 경제가 될 전망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윤석열 정부의 실정(에 대한 비판)과 민주당이 가져가야 할 민생과 경제 등에 대한 각오를 다지는 정도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내년도 예산안과 민생 법안 처리 등에 힘을 싣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검찰 수사 관련 입장은 취임 100일 메시지와 무관하다"며 "필요한 상황이 생기면 낼 수도 있지만 특정일에 맞춰 내야 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메시지에 '사법리스크' 관련 입장을 담지 않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메시지 전달 방식도 기자간담회가 아닌 입장문을 내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혔다. 이 관계자는 "내주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는 하기 어려울 것 같다"며 "방식은 최고위원회 모두발언과 SNS 중 고민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코엑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리는 '제54회 대한민국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한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전면 대면으로 모이는 자리로, 교계를 비롯해 정·관계 지도자 1000여명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