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B, '레인보우TV'로 케이블TV·OTT 결합...소상공인·지역민 소통 플랫폼도 내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강일용 기자
입력 2022-12-01 15: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내년 1월 케이블TV·VOD와 여러 OTT 함께 시청할 수 있는 '레인보우TV' 개시

  • 안드로이드TV 기반 신형 셋톱박스서 이용 가능, 가입자 무료 교체

  • 지역 전문가와 주민 연결하는 '우리동네클래스'도 선봬..."케이블TV 생존은 지역성에 달려"

이한담 CMB 회장이 새 미디어 플랫폼 '레인보우TV'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사진=CMB]

케이블TV사 CMB가 내년 1월 유료방송과 OTT를 통합한 신규 미디어 플랫폼 '레인보우TV'를 출시하고, 사업 영역을 미디어·커머스·지역정보로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레인보우TV는 기존 케이블TV·VOD 상품에 OTT를 결합한 통합 미디어 플랫폼이다. 안드로이드TV 운영체제 기반 레인보우TV 셋톱박스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유튜브, 왓챠, 쿠팡플레이,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등 국내외 OTT 앱이 기본 탑재되어 있다. 

다른 OTT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셋톱박스에는 크롬캐스트 기능이 기본 탑재되어 있어 스마트폰에서 시청 중인 OTT 콘텐츠를 바로 TV에 송출하는 기능도 지원한다. CMB는 파트너십 확장으로 기본 탑재하는 OTT 종류를 지속해서 확대할 계획이다.

이한담 CMB 회장은 "IPTV, OTT 등과 유료방송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케이블TV 업계는 정체성 위기에 직면했다"며 "유료방송과 OTT를 통합하는 형태로 고객 가치를 향상시켜 위기를 돌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이한담 회장은 레인보우TV 셋톱박스를 CMB 가입자들에게 무상 공급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신형 셋톱박스를 이용하려면 일정 비용을 내야 하는 경쟁사와 차별화된 부분이다. 내년 1월부터 신청자를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교체를 시작한다.

레인보우VOD 채널에는 3만여편의 영화, 드라마, 연예‧오락 콘텐츠를 제공하는 '오초이스' 앱을 탑재해 CMB 가입자들이 레인보우TV 단말에서 가입자 인증만 거치면 별도 인증 없이 1년간 오초이스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트로트TV, 낚시TV, 바둑TV, 스포츠TV 등 매니아 대상 앱TV 서비스를 시작한다. 향후 이를 유료 앱으로 개편함으로써 콘텐츠 경쟁력은 있으나 기존 OTT 문턱을 넘기 어려운 콘텐츠 공급 업체에도 새로운 성장 동력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한담 CMB 회장이 미디어앱TV, 커머스앱TV, 지역정보앱TV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CMB]

커머스앱TV의 레인보우 쇼핑에선 지역의 농수산 특산물과 지역 우수 중소기업의 제품들을 구매할 수 있다. 지역의 생산자들이 자신의 생산품 관련 정보를 직접 업로드 할 수도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해 농어민의 참여 기회를 크게 늘린 것이 특징이다.

이한담 회장은 "레인보우 쇼핑으로 지역 브랜드를 육성하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함으로써 현지 미디어 플랫폼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홈쇼핑사와 협력해 홈쇼핑TV 앱을 추진하고, 소셜 및 OTT 커머스와 제휴를 확대할 계획이다.

레인보우TV에 새로 추가되는 지역정보앱TV 플랫폼은 학원, 음식점, 카페, 병·의원, 부동산 등 지역 자영업자와 지역민이 정보를 교류하는 플랫폼 역할을 하게 된다.

일례로 지역정보앱TV의 '우리동네클래스'에는 지역 전문가들이 자신이 제작한 콘텐츠를 유튜브처럼 자유롭게 올릴 수 있다. 이를 통해 TV 매체에서 홍보가 어려웠던 지역 전문가들이 맞춤형 콘텐츠를 통해 지역민과 더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CMB는 레인보우TV에 게임TV, 스터디TV 등 추가 콘텐츠를 내년 중 지속해서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이한담 회장은 "케이블TV 사업자에게 지역성 구현은 생존과 직결된 문제다. CMB는 지역정보앱TV를 통해 지역 정보 교류 플랫폼을 유료방송 가운데 처음으로 구현했다"며 "주민 곁으로 다가가 사회, 경제, 문화 활동을 연결하는 중추적인 플랫폼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