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유통기한 속인 업체 20곳 적발‧조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효정 기자
입력 2022-11-24 14:3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연합뉴스]

식품 유통기한을 임의로 변조하거나 미표시한 업체들이 단속에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유통기한 변조‧연장‧미표시 등 불법행위를 집중 단속한 결과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과 ‘식품위생법’ 등을 위반한 20곳을 적발해 관할 관청에 행정처분을 요청하고 고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식약처는 일부 업체에서 유통기한이 경과하거나 임박한 제품에 대해 유통기한을 임의로 변조해 새 제품인 것처럼 판매한다는 정보 등을 입수하고 지난 7월부터 11월까지 단속을 실시했다.

주요 위반 내용은 △유통기한이 경과된 제품의 유통기한을 변조‧판매 △유통기한 미표시‧연장 △무등록‧무신고 영업 △질병 예방‧치료에 효능‧효과가 있는 것으로 인식할 우려가 있는 표시‧광고 등이다.

케이지엘에스(인천 남동구)는 지난 9월께 유통기한이 2022년 9월 6일까지인 ‘파치드 모짜렐라치즈’ 유통기한을 2023년 9월 6일까지로 변조해 판매한 사실이 적발됐다.

식품제조‧가공업체인 산과들(경기 파주시)은 유통기한을 표시하지 않은 ‘녹두가루’ 등 13개 품목을 판매 목적으로 보관했다. 또한 혼합감자전분 등 2개 품목 유통기한을 약 60일 연장 표시해 판매 목적으로 보관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동성로쭈꾸미(대구 수성구)는 식품제조‧가공영업 등록 없이 유통기한 등 한글표시사항을 표시하지 않고 일반음식점인 동성로쭈꾸미 매장 8곳(대구 남구 등)에 제품을 공급한 사실이 적발됐다.

식약처는 현장에 보관 중인 적발 제품을 판매금지하고 압류‧폐기 조치했다.

식약처 측은 "앞으로도 유통기한을 임의로 위·변조하거나 연장·미표시하는 등 불법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겠다"며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에 대해서는 1399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