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재명 오른팔' 정진상, 비공개 검찰 출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2-11-15 09:3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대장동 일당에게 뇌물을 수수한 혐의 등을 받는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15일 검찰에 비공개로 출석했다. 이날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입구에서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오른팔'로 불리는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검찰에 출석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엄희준 부장검사)는 정 실장을 이날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정 실장은 이날 서울중앙지검 청사 로비에서 대기 중인 취재진을 피해 검찰에 출석했다. 

정 실장은 2013년부터 2020년까지 성남시 정책비서관·경기도 정책실장으로 일하면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비롯한 '대장동 일당'에게서 청탁 명목으로 총 1억4000만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특가법상 뇌물)를 받는다.

또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제공 대가로 김만배씨와 보통주 지분 중 24.5%(세후 428억원)를 나눠 갖기로 약속한 혐의(부정처사후 수뢰), 위례 신도시 개발 사업에서 비공개 내부 자료를 민간업자에게 흘려 거액의 이익을 챙긴 혐의(부패방지법 위반)도 받는다. 

여기다 지난해 9월 29일 검찰의 '대장동 의혹'에 대한 압수수색이 임박하자 유 전 본부장에게 휴대전화를 창밖으로 던지라고 지시한 혐의(증거인멸교사)도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