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슬러지사업소 슬러지 탱크 운반관에서 작업자 2명 매몰…1명 사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화성)강대웅 기자
입력 2022-11-08 19:1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1명은 자력 탈출...슬러지 분진 형태로 쌓여있고 가스도 '꽉 차'

  • 경찰·소방당국, 목격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원인 조사 나서

 소방관들의 구조작업 모습  [사진=화성소방서]

8일 오후 3시 40분께 경기 화성시 송산동 수원슬러지사업소 내 건조동에서 슬러지 탱크 운반관에 들어갔던 작업자 2명이 슬러지에 매몰되는 사고가 발생, 30대 A씨가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1시간여 만에 구조된 뒤 심정지 상태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함께 매몰됐던 50대 작업자 B씨는 자력으로 탈출, 다행히 생명을 구했다.

이날 사고는 A씨 등이 운반관 안으로 들어가 청소 작업을 하던 중 운반관의 윗부분에 붙어있던 슬러지가 한꺼번에 떨어지면서 매몰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사고가 나자 다른 작업자 3명도 A씨 등을 구조하기 위해 슬러지 운반관에 들어갔으나 내부에는 슬러지가 분진 형태로 쌓여 있었고 성분을 알 수 없는 가스도 차 있어 구조에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B씨가 이송된 뒤 구조를 시도했던 작업자 3명도 눈 충혈, 호흡 곤란 등 증상을 보여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다.
 
사고가 발생한 슬러지 운반관은 지름 1.5m 규모의 긴 원통형 구조인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가 난 슬러지 사업소는 연면적 6800여㎡의 7층 규모 건물로 하수처리물을 가공해 화력발전소 연료로 납품하는 곳으로 수원시에서 민간 위탁해 운영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3개의 댓글
0 / 300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구직사이트 보니 이곳 작업환경 안좋다던 소리가 있던데 생각보다 심각하네요.

    연 3~4억 버는 슬러지 처리장 때문에 소중한 생명과 바꾸다니..

    처음부터 계획한 수원시도 조사하겠죠?
    시에서 운영하다 넘긴거 같던데...
    동네 사람들은 알랑가 몰라요.
    악취 주범인걸
    폭발 화재 얼마나 위험한 곳인지.
    버리던 걸 굳이 얼마 벌겠다고 ...없어도 되는 걸...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결국 매몰된 분이 사망하셨군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안전한 국가에서 살고 싶습니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