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국립치의학연구원 유치' 본격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충남)허희만 기자
입력 2022-11-08 19:4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도, 천안시‧단국대‧오스템임플란트‧충남치과의사회 등과 협약

  • 유치위 구성하고 정치권‧중앙정부 설득 등 전방위 활동 펴기로

치의학연구원 공동 유치 협약식[사진=충남도]


충남도가 정부 지역 정책 15대 과제 중 하나인 국립치의학연구원 유치를 위해 본격 나섰다.
 
김태흠 충남도지사는 8일 도청 상황실에서 박상돈 천안시장, 김수복 단국대 총장, 엄태관 오스템임플란트 대표이사, 박현수 충남치과의사회 회장과 국립치의학연구원 공동 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단국대 치과대학에 따르면, 국내 전체 의료기기 시장 10조원 중 치과의료기기가 차지하는 비율은 30%에 달한다.
 
고령화와 구강 만성질환 증가로 치과 관련 의료 수요가 늘고, 치과 질환에 따른 사회‧경제적 비용이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국내 의료 연구개발(R&D) 투자 중 구강보건 분야가 차지하는 비율은 0.2%에 불과하다.
 
의학과 약학, 한의학 관련 전문 연구기관은 있지만, 치의학 분야는 없는 상황이다.

치의학 분야 산업 육성, 전문인력 양성 등 종합 전략 수립과 정책 지원을 위한 특화 연구기관 설립 필요성이 제기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특히 도내(천안) 설립은 윤석열 정부 충남 지역정책 15대 정책과제에 포함돼 있다.
 
김병준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4월 29일 내포신도시 충남도서관에서 충남 지역정책과제 국민 보고회를 갖고,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이 포함된 7개 공약, 15대 정책과제를 발표한 바 있다.
 
천안은 단국대학교 치과대학 및 치과병원, 순천향대학병원 등이 위치해 있고, 치의학 연구개발 인프라 및 줄기세포 조직 재생 분야 글로벌 연구인력 보유하고 있다.
 
천안에는 또 치의학 선도연구센터(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해외기관연구센터, 중점연구소(교육부), 과학벨트 기능지구 등이 입지해 있다.
 
천안은 이와 함께 치의학 관련 SCI급 저널 출판 지역이자, 재료 분야 한국 연구기관별 치의학 논문 수 30편(2000∼2020년), 치과재생치료 분야별 치의학 논문 수 14편 등으로 전국을 압도하고 있다.
 
이밖에 철도와 도로 등 교통이 전국에서의 접근성도 탁월하다.
 
천안이 국립치의학연구원 최적지로 꼽히는 이유다.
 
도와 천안시는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 위치로 천안아산역 인근 융복합 R&D지구를 꼽고 있다.

주요 기능은 정부 구강 정책과 연계해 산‧학‧병‧연 협업체계를 구축, 종합적인 연구개발 지원과 요소‧원천 기술 기반 사업화 연계 지원 등이다.
 
이날 협약은 국립치의학연구원 천안 설립을 위해 공동 노력하고 협력하기 위해 맺었다.
 
각 기관 및 기업은 국립치의학연구원 유치를 위한 △행‧재정적 협력 및 지원 △국회 및 중앙부처 유치 활동 추진 △유치추진위원회 구성 등을 협약을 통해 약속했다.
 
김태흠 충남지사는 “천안지역은 치의학 인프라가 풍부하고, 전국 접근성이 매우 우수하며,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오스템임플란트도 천안에 공장을 짓고 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국립치의학연구원은 대통령 공약사항으로, 공모를 통해 위치를 선정하는 것은 모순이다. 반드시 천안에 설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