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위, 이태원 참사 현안 질의 합의...이상민·오세훈·김광호 참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2-11-06 15:0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박희영 용산구청장도 참석 예정

이상민 행안부 장관이 지난 5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열린 이태원 사고 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오는 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차원의 '이태원 참사' 관련 현안 질의에 합의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윤희근 경찰청장은 물론 오세훈 서울시장, 김광호 서울경찰청장, 박희영 용산구청장도 참석할 예정이다.

6일 정치권에 따르면 여야는 다음날인 7일 국회 행안위 전체 회의 이태원 참사 관련 현안 질의를 진행하고 2023년도 예산안을 상정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태원 참사 관련 현안 질의에 오 시장과 김 청장, 박 구청장 등 관련자 출석을 요청키로 했다. 이들 3명 모두 자진 출석에 동의했다.

이외 정부에서는 이 장관, 윤 경찰청장, 남화영 소방청장 직무대리 등이 출석할 계획이다. 행안위는 참사 진상 규명을 위해 성역 없는 질의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이임재 전 서울 용산경찰서장, 류미진 서울청 상황관리관, 송병주 용산서 112상황실장 등은 여야 요청에도 수사 대상 등이란 이유로 출석이 어렵다는 답변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행안위 여야 간사는 이 전 서장 등 3명이 7일 회의에 불출석하는 경우, 국회법에 따른 증인 채택을 하기로 결정했다. 여야는 진상을 철저히 파악해 재발위험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로 합의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