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4.2원 오른 1428.5원 출발…"FOMC·유로화 약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서민지 기자
입력 2022-11-01 09:3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연합뉴스]

1일 원·달러 환율이 상승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4.2원 오른 1428.5원에 장을 시작했다.

달러화는 지역 제조업 체감경기 부진에도 불구하고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둔 경계감과 유로화 약세 등에 상승했다.

10월 시카고 구매관리자지수(PMI)지수는 45.2로 시장 예상(47.3)과 전월(45.7) 수치를 하회했다. 댈러스 미 연방준비제도(연준) 제조업지수 역시 -19.4를 기록하며 전월보다 부진했다.

11월 FOMC를 앞두고 높아졌던 속도 조절 기대가 다시 약화되면서 국채금리 반등과 함께 달러에 강세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유로존은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대비 10.7%로 확대되고 3분기 경제성장률은 전분기 0.2% 증가에 그치면서 스태그플레이션 우려가 확산해 유로화에 약세요인으로 작용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FOMC를 앞둔 경계감 등으로 원·달러 환율은 약보합권 내 등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