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習 사상' 이데올로기 부쩍 강화…中공산당 당장 뭘 뜯어고쳤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베이징(중국)=배인선 특파원
입력 2022-10-27 11:5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習 핵심지위 강화…'양개수호'는 당원 의무

  • '習 사상' 핵심…4개 의식, 4개 자신감 삽입

  • 習 12번 언급, 鄧과 동일…江·胡 1번 불과

2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주재로 열린 중국 공산당 20기 중앙정치국 1차 집체학습. 20기 신규 상무위원을 비롯한 정치국원 24명이 참석했다. [사진=중국국영중앙(CC)TV 화면 갈무리]

"양개수호, 중국식 현대화, 대만독립 반대, 세계 일류군대 건설, 공동부유, 쌍순환..." 중국 공산당 20차 전국대표대회(당대회)에서 새로 개정된 중국 공산당 당장에 삽입된 핵심 키워드다. 26일 저녁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공개했다. 

‘시진핑 사상’을 근간으로 하는 당 이데올로기가 부쩍 강화된 게 포인트다. 

신화통신은 "공산당 당장은 모두 50곳 수정됐으며, 시진핑 주석이 개정 과정에 직접 참여해 11차례 당장 개정안 회의를 직접 주재했다"고 강조했다.

개정된 당장의 중국 공산당원 의무 부분에는 시진핑 주석의 '핵심' 지위를 한층 더 강조하는 '양개수호(兩個維護)'가 삽입됐다. '양개수호’는 시진핑 주석의 당 중앙 핵심 지위 및 전당 핵심 지위, 그리고 당 중앙의 권위와 집중통일영도를 각각 결연히 수호해야 한다는 의미다.

'시진핑 신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 사상(이하 시진핑 사상)'의 핵심인 '4개 의식'과 '4개 자신감'도 당원 의무에 추가됐다. 4개 의식은 정치·대국(大局)·핵심·일치(看齊) 의식을, '4개 자신감'은 중국 특색 사회주의 노선·이론·제도·문화 분야에서 공산당이 자신감을 갖고 개혁개방 노선을 관철시키겠다는 뜻을 담았다.

당장에서 '시진핑' 언급 횟수는 12번으로, 기존보다 1번 더 늘었다. '중국 개혁개방 총설계사' 덩샤오핑과 동일하며, '중국 혁명지도자' 마오쩌둥 다음으로 많은 수준이다. 전임 국가주석인 장쩌민과 후진타오가 각각 1차례 언급된 것과 비교하면, 시진핑 주석의 당내 지위가 얼마나 격상됐는지 보여준다.

당 건설을 위해 필요한 기본적 요구 부문에는 '신시대 당의 조직 노선을 견지해야 한다'는 단락이 추가됐다. 특히 시진핑 사상을 관철하고 충성스럽고 깨끗하고 책임감 있는 높은 소양의 간부와 애국심이 높은 우수 인재 육성을 집중 강조했다.

이밖에 당장엔 "중국식 현대화로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 전면 추진", "인민군대를 세계 일류 군대로 건설", "국내 대순환을 위주로 국제·국내 쌍순환을 상호 촉진하는 신발전구도 구축 가속화(쌍순환)", "발전과 안보의 균형", "공동부유의 점진적 실현" 등 시진핑 주석이 그간 중요 연설에서 언급한 주요 문구가 대거 포함됐다.

홍콩·마카오·대만에 대한 언급도 한층 강경해졌다. 기존의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방침에 따라'라는 문구는  '일국양제 방침을 전면적으로, 정확하게, 흔들림 없이 관철해야 한다'로 수정됐고, 특히 '대만 독립을 단호히 반대·억제한다'는 문구도 새로 추가됐다.

이밖에 당장엔 '투쟁'이라는 단어 언급이 이전보다 4차례 늘어난 13차례에 달했다. '투쟁정신 발양', '투쟁본능 강화', '투쟁을 잘하자' 등의 문구가 새로 삽입돼 중국 안팎으로의 고조된 위기감을 반영했다. 

한편 26일 시진핑 주석 주재로 열린 중국 공산당 20기 중앙정치국 1차 집체학습에서 '시진핑 군단'으로 불리는 신규 상무위원 6인은 일제히 시진핑 주석의 당 핵심 지위 수호를 제창하며 '양개수호'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