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삼성전기, MLCC 부진 속 'FCBGA' 내달 양산 기대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수지 기자
입력 2022-10-26 15:3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영업이익 3110억원, 9개 분기 만에 전년比 역성장

삼성전기가 경기침체에 따른 전방산업의 수요 하락으로 부진한 실적을 보였다. 이에 따라 약 2년(9분기) 만에 영업이익이 역성장했다. 향후 IT, 스마트폰 등 세트(완제품) 산업보다는 전장 등 고성장 분야를 중심으로 수익성 확보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삼성전기는 26일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2조3837억원, 영업이익 3110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6%, 32% 줄어든 것이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9분기 만에 처음 감소했다.
 
전장용 제품 시장의 성장으로 고화소 카메라모듈 및 전장용 MLCC 등 관련 부품 매출이 증가했지만, 스마트폰과 PC 등 IT용 세트(완성품) 수요 감소 및 재고 조정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실적이 하락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사업별로 보면 카메라모듈과 패키지기판 등 사업이 소폭 성장해 컴포넌트 부문의 부진을 상쇄했다. 컴포넌트 부문은 3분기 매출 9298억원으로 전년 동기와 비교했을 때 30% 줄었다.
 
컴포넌트 부문의 주요 제품인 MLCC 공장의 가동률에 대해 삼성전기 관계자는 ”IT 기기 수요 부진 영향으로 MLCC 공장 가동률이 3분기 대비 4분기에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광학통신솔루션 부문은 매출 901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 성장했다. 국내외 주요 거래선향 신규 플래그십 스마트폰용 고성능 카메라모듈과 전장용 고신뢰성 카메라모듈의 공급 확대가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또한 패키지솔루션 부문은 3분기에 5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전장용 패키지기판의 공급 확대로 전년 동기보다 3% 증가한 매출 5525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전기 측은 서버용 FCBGA 양산 및 네트워크 및 전장용 기판 제품의 공급 확대로 매출 성장의 기반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기 관계자는 “서버용 기판의 양산 준비는 계획에 차질 없이 준비하고 있다”며 “11월 양산을 시작할 계획으로 내년까지 공급 증량을 위해 생산능력 확대에 집중하며 지속 매출 성장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사진=삼성전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