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 농가에 활력을"...익산시, 농가 지원 확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한호 전북취재본부 취재국장
입력 2022-10-24 14:2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시비 직불금 확대, 재배구조 개선, 공공비축미 매입 등 추진

익산시청 전경[사진=김한호 기자]

익산시는 쌀값 하락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벼 재배농가에 대한 경영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고 24일 밝혔다.

우선 익산시는 안정적인 농업경영 기반 마련과 농가 소득 보전을 위해 시비 직불금을 기존 100억원에서 120억원으로 대폭 상향한다.

이 가운데 일부를 지역화폐 다이로움과 연계해 농가 소득 견인은 물론 소상공인과의 상생을 도모할 방침이다.

또한 안정적 판로 체계 구축을 위해 기업 맞춤형 익산쌀 공급 규모를 전체 생산량의 32%, 3만8000여톤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기업 맞춤형 쌀 생산단지 면적을 올해보다 15% 증가한 3850ha로 늘려, CJ, 하림 등 기업에 3만8171톤을 공급키로 했다. 이럴 경우 600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예상된다.

익산시는 이와 함께 지속 가능한 영농 환경을 위해 벼 중심에서 타 작물로 재배구조 전환을 시도한다.

올해 284ha인 타 작물 재배면적을 내년까지 340ha까지 확대하는 한편, 생산장려금을 ha당 60만원씩 지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벼 수확기를 맞아 올 연말까지 2만144톤 규모의 2022년산 공공비축미와 시장격리곡 매입을 추진한다.

이는 올해 도내 매입 규모 17만1547톤 중 11.7%에 해당하며, 전년 대비 178%가 증가한 수치다.

이밖에 익산시는 신규 판로 개척, 가공시설 현대화 등과 함께 가루미 재배면적 확대・유통,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 재개 등의 시책을 전북도 및 중앙에 적극 건의할 방침이다.

정헌율 시장은 지역의 농업인이 안심하고 지속적으로 영농에 종사할 수 있는 환경 마련이 중요하다”며 “향후에도 농가 경영안정을 위해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다양한 시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익산 국화분재 경진대회 대상에 최경수씨 선정

국화분재 경진대회 대상 수상작[사진=익산시]

익산시가 개최한 국화분재 경진대회에서 대상에 황등면의 최경수씨가 선정됐다.

익산시는 중앙체육공원에서 국화분재 연구회원들이 직접 재배해 출품한 목·석부작, 분경작, 연근작 등 다양한 형태의 분재작품 200여점에 대한 경진대회를 개최해 총 13명의 수상자를 선정했다.

대상에 선정된 최씨의 작품은 석부 5간작과 직간작 등 5점으로 줄기가 굵고 분재수형과 뿌리생육, 개화 등이 뛰어나 출품작 중 최고 평가를 받았다.

이어 최우수상은 김석두씨(신동), 우수상은 백은정씨 등 9명, 장려상은 김강석씨(삼기면) 등 4명이 각각 선정됐다.

한편, 국화분재 전시는 오는 30일까지 중앙체육공원 국화축제장에서 감상할 수 있으며, 국화분재 회원들이 전시 기간 중 전시장 운영과 해설사로 참여해 관람객들에게 작품에 대한 이해를 도울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