숏폼 '틱톡', 해외 향한 韓기업 광고 수단으로 눈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은정 기자
입력 2022-10-10 20: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SKT·넷마블 등 틱톡 캠페인 실시

[사진=AP·연합뉴스]

짧은 영상 플랫폼인 틱톡이 작년에 월활성사용자수(MAU) 10억명을 달성하며 숏폼(1분 이내 동영상) 업계 강자로 부상했다. 이에 최근 SK텔레콤 등 국내 대기업부터 중견·중소기업까지 틱톡을 국내외 지역 광고 수단으로 활용하고 나서 주목된다. 10·20대를 겨냥한 회사·서비스 홍보 등이 주요 목적으로 관련 틱톡 캠페인·챌린지 행사 성과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SKT·넷마블 등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기업과 야놀자·여기어때 등 숙박 플랫폼 업체가 올해 각 회사 신규 서비스 홍보와 이미지 인식 개선 등 활동에 틱톡을 이용했다. 틱톡은 중국 인공지능(AI)·콘텐츠 기업인 '바이트댄스'가 운영하는 서비스로, 이용자가 숏폼을 직접 만들고 공유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미래 소비자층으로 부상할 10·20대를 집중적으로 노린 움직임이다. 틱톡 이용자는 전 세계적으로 10대가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한다. 이들은 틱톡을 선두 숏폼 플랫폼으로 등극시키는 데 큰 몫을 하기도 했다. 국내 애플리케이션 분석 서비스인 와이즈앱·리테일·굿즈가 한국 10대 청소년을 대상으로 지난 7월 숏폼 사용 시간을 조사한 결과 틱톡(19억4000만분)이 인스타그램(14억1000만분)을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SKT는 AI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에이닷' 출시 시점인 올해 5월 틱톡에서 '에이닷댄스챌린지'를 실시했다. 안무가 아이키와 협업해 에이닷 명칭에서 딴 시범 댄스를 선보였다.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는 등 성과를 보인 창작자에는 보상도 제공했다. 약 18만명 넘는 인원이 이번 챌린지에 참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챌린지 이후에는 틱톡 이용자가 챌린지 영상 하단 배너를 누르면 에이닷 앱 다운로드 페이지로 자동으로 넘어가도록 만들었다. 이를 통해 에이닷을 홍보하는 동시에 앱 다운로드 횟수도 늘렸다는 게 틱톡 측 설명이다.

넷마블은 모바일 신작 '머지 쿵야 아일랜드'에 대한 국내외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캐릭터 스티커 캠페인을 진행했다. 틱톡 이용자가 귀여운 모양의 게임 캐릭터와 함께 촬영하는 듯한 느낌을 선사했다. 스티커는 캠페인 운영 기간인 6일간 조회 수 850만건, 좋아요·댓글·공유 7만8000건 이상을 기록했다. 틱톡 관계자는 "조회 수뿐만 아니라 영상을 끝까지 시청한 이용자 비율도 높았다. 브랜드 스티커를 활용한 영상이 1000개 이상 생성되며 벤치마크(기준점)를 뛰어넘는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고 강조했다.

야놀자는 올해 여름시즌 행사 홍보 목적으로 '야놀자해챌린지'를 선보여 총 2500만 이상 조회 수를 달성했다. 여름 여행을 주제로 제작된 서핑보드 등 2차원(2D) 스티커가 틱톡 이용자 눈길을 사로잡았다는 평가다. 여기어때는 틱톡과 채팅 대화형 영상을 제작한 이후 자사 이용자의 첫 예약 전환율 11.3%를 기록하는 성과도 보였다. 

틱톡이 지난 7월부터 6주간 진행한 중소기업 지원 프로그램 '팔로미'에는 화장품 브랜드 '얼라이브랩', 모바일 게임사 '럭키찬게임즈' 등 업체가 틱톡으로 마케팅 성과를 이룬 중소기업 사례로 소개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